전체메뉴
[클로즈업]한국피자헛 매니저 최은선씨
더보기

[클로즈업]한국피자헛 매니저 최은선씨

입력 1996-10-17 10:40수정 2009-09-27 1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朴賢眞기자」 「피자집 점원에서 지역담당 매니저로 고속 승진」. 한국피자헛 입 사 9년만에 그것도 고졸출신 여성으로 고속승진한 주인공은 최은선씨(29). 오로지 성실 적극성 판단력 등 자신의 능력만으로 남자들에게도 잘 기회가 주어지 지 않는 잠실 개포점 등 7개 매장 총관리 매니저에 도약한 것이다. 당연히 사내 여 사원들의 꿈이자 희망. 전북 김제여고 시절 중상위권 성적이었으나 대학을 포기했다. 어려운 가정형편 때 문이었다. 87년 졸업직후 서울로 올라와 어렵게 취직한 곳이 피자헛. 고졸 신입사원 에게는 점원이 고작이었다. 다리가 퉁퉁 붓도록 서 있었고 짓궂은 손님을 만나 눈물 을 흘린 적도 한두번이 아니었다. 그러나 항상 최선을 다했다. 성실한 태도가 돋보여 근무고과평가에 두각을 나타내어 1년만에 고속 승진의 사다 리에 올라 섰다. 88년 부점장, 90년 점장을 거쳐 지난해 10월 고졸여성으로 최고직 책인 현 자리를 맡았다. 『저보다 나이 많은 남자직원 대하기가 제일 힘들어요. 대학 나온 고교동창이 「 대학나온 이보다 낫다」고 칭찬할 때는 기분이 좋았구요』 그녀의 꿈은 야무지다. 『차별이 존재하는 것은 인정하지만 영업이사가 저의 목표 예요』. 지난해 직장동료와 결혼해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연봉 2천5백만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