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의도스케치]코미디물 단골출연 프랑스인 이다도시
더보기

[여의도스케치]코미디물 단골출연 프랑스인 이다도시

동아일보입력 1996-10-15 06:42수정 2015-01-30 11: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申然琇기자」『바쁘다 바뻐』 요즘 프랑스인 이다도시(27)에게 실감나는 한국말이다. 한국에 온지 4년9개월. 짧다면 짧은 기간이지만 그는 어느 한국인보다 「잘 나가 는」 방송인이 됐다. 그는 교육방송의 프랑스어회화 강사로 방송 생활을 시작해 최 근 끝난 SBS 코미디 「봉주르 여봉」코너에서 재치있는 연기로 인기를 모았다. 앞으 로 SBS 「이경실의 세상을 만나자」와 KBS 「이다도시의 한국체험」 등 4개의 새 프 로에 출연하게 된다. 과자와 약품 광고 등 CF에도 4개나 출연하고 있다. 『너무 바빠서 외국어 강사 생활을 그만뒀어요. 결혼후에도 국적을 취득하지 않고 취업 비자를 받아 살고 있었는데 방송일이 바빠지면서 지난 6월 국적을 취득했지요 』 지난 93년 한국인 서 모씨(34·회사원)와 결혼한 그는 그때까지도 한국말을 잘 못해 영어로 데이트를 했다고. 지난해 김린과 「SBS 고부노래자랑」에 출연했다가 그의 유머 감각을 눈여겨본 PD의 제의로 코미디 프로에 출연하게 됐다. 『사람들은 내가 한국말을 아주 잘하는 것으로 알지만 그렇지 않아요. 아직 초등 학생 수준입니다. 내가 외국인이라는 것을 별로 의식하지 않고 대본을 써주는 바람 에 사전에서 모르는 단어를 찾아가며 외우는 경우가 많아요』 그는 한국어 대사를 손바닥에 잔뜩 썼다가 손을 많이 움직이며 연기를 하는 바람 에 손바닥이 모두 카메라에 잡힌 적도 있다. 최근에는 시외삼촌 상을 당해 찾아갔다 가 상가에서 시끌벅적 『밥달라』 『술달라』며 「파티」를 하는 한국 사람들을 보 고 충격을 받았다고. 그러나 상을 당하면 아무도 초대하지 않고 혼자 집에 틀어박히는 프랑스에 비해 오히려 한국식 장례문화가 좋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한국문화에 익숙해졌다. 김치찌개를 먹다가 남편으로부터 청혼을 받고 한국에 눌러살게 됐다는 그는 『마 냥 행복하다』는 말로 한국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보고 듣는 것이 모두 새로워 방송의 소재로 쓸 생각』이라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