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A타임스 “류현진, 메이저리그 120년 역사서 ERA+ 역대 2위”
더보기

LA타임스 “류현진, 메이저리그 120년 역사서 ERA+ 역대 2위”

뉴스1입력 2019-08-14 13:27수정 2019-08-14 13: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류현진(32·LA 다저스)의 2019시즌 활약은 120년 메이저리그 역사에서 역대 2위로 평가될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LA 타임스는 14일(한국시간) “홈런의 시대에서 류현진은 매우 뛰어난 시즌을 보내고 있다”며 조정평균자책점(ERA+)을 통해 류현진의 올해 활약상을 분석했다.

ERA+는 투수의 평균자책점에 리그 평균자책점과 파크팩터(각 구장별 투수·타자의 유·불리를 나타내는 지표) 등을 반영한 수치로 다른 시대에서 뛴 선수들의 활약을 비교할 수 있게 해준다. 100이 평균이고 이를 넘어서면 뛰어난 활약을 펼친 것으로 풀이된다.

류현진의 이번 시즌 ERA+는 14일 현재 284다. 이는 1901년 이후 최소 142이닝 이상을 소화한 다저스 투수 중 전체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2위는 2016년 클레이튼 커쇼(237), 3위는 2015년 잭 그레인키(222)다.

주요기사

메이저리그 전체로 확장해도 류현진의 기록은 놀라운 수준이다. 메이저리그 역대 최고의 투수 중 한 명으로 꼽히는 페드로 마르티네스가 2000년 ERA+에서 291을 기록한 것이 역대 최고다. 류현진은 마르티네스에 이어 역대 2위다.

1914년 더치 레오나드가 279로 3위에 자리했고 1994년 그레그 매덕스는 271로 4위다.

LA 타임스는 “1966년 300이닝 이상을 던지며 ERA+ 190을 기록한 샌디 쿠팩스가 142⅔이닝 동안 284를 기록 중인 류현진보다 더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올해의 류현진도 역사적인 시즌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