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2의 조두순’ 나주 초등생 성폭행 용의자 검거
더보기

‘제2의 조두순’ 나주 초등생 성폭행 용의자 검거

동아일보입력 2012-08-31 03:00수정 2012-08-31 18: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남 나주서… 200m 떨어진 도로서 이불 싸인 채 발견
대장 파열 응급수술… “얼굴 모르는 아저씨가 끌고 가”
집에서 잠자고 있던 초등학교 1학년 여학생이 납치돼 성폭행당한 뒤 버려졌다.

2008년 조두순이 8세 여아(일명 나영이)를 성폭행한 뒤 중상을 입힌 ‘조두순 사건’, 올 7월 김점덕이 10세 여아를 성폭행하려다 살해한 사건에 이어 또다시 초등학생이 성폭행의 희생양이 된 것이다.

30일 전남 나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반경 집 안 거실에서 나주 모 초교 1학년 A 양(7)이 실종됐다는 A 양 어머니(37)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납치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영산지구대에 수사본부를 차린 뒤 130여 명의 수사 인력을 투입해 A 양의 집 주변과 시내 곳곳을 수색했다. 경찰은 한 시간여의 수색 끝에 이날 낮 12시 55분경 집에서 200m 정도 떨어진 나주 영산강 강변도로에서 A 양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A 양은 알몸인 상태로 비에 젖은 이불을 덮은 채 추위에 떨며 잠들어 있었다.


A 양은 얼굴에 멍이 든 상태였으며 대장이 파열되고 성기가 5cm가량 찢어져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수술을 받고 있고 광주의 대학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경찰은 A 양의 몸에서 피의자의 정액으로 추정되는 체액을 발견하고 정밀감식을 의뢰했다. 또 A 양이 발견된 곳에서 100m 떨어진 영산강 둔치에서 A 양이 입고 있던 원피스, 팬티와 범인의 것으로 추정되는 라이터를 발견했다.

관련기사

경찰은 용의자가 집 안까지 들어와 대범하게 범행을 저지른 점으로 미뤄 이 지역 지리에 밝은 것으로 추정하고 나주지역 성폭행 전과자들과 정신질환자 등을 상대로 탐문수사를 벌이고 있다.

A 양이 잠을 자던 당시 집 안에는 부모와 4남매 등 총 6명이 안방과 거실 등에서 자고 있었지만 모두 A 양이 사라진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양은 “집에서 잠들었는데 깨어보니 얼굴을 모르는 아저씨가 이불째 안고 걷고 있었다”며 “‘살려달라’고 애원했더니 ‘삼촌이니까 괜찮다. 같이 가자’며 끌고 가 성폭행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 양이 성폭행으로 부상을 입은 데다 정신적 충격을 받은 점을 감안해 조사를 중단하고 응급수술을 받게 했다.

경찰은 A 양의 어머니가 “전날 오후 11시경 PC방에 갔다가 이날 오전 2시 20분경 귀가할 당시 딸이 거실 출입구 쪽에서 자고 있었고 오전 3시경 잠에서 깨 화장실에 갈 때 딸이 보이지 않자 아빠와 함께 안방에서 자고 있는 것으로 알았다”고 진술한 점 등으로 미뤄 A 양이 오전 2시 20분부터 3시 사이에 납치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 양 부모는 평상시에도 현관 출입문을 잠그지 않고 잠을 잔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 영상] “삼촌이니까 괜찮다” 집에서 자던 아이 안고가…

경찰은 A 양 집 인근의 폐쇄회로(CC)TV 화면을 확보해 판독할 예정이지만 사건 발생 추정 시간에 태풍의 영향으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내려 판독에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 양이 용의자가 모르는 사람이었다고 진술했지만 밤 시간대였던 점을 감안해 주변 인물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나주#아동성폭행#조두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