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류현진의 새 단짝은 풋풋한 25세 ‘수비 달인’
더보기

류현진의 새 단짝은 풋풋한 25세 ‘수비 달인’

조응형 기자 입력 2020-02-14 03:00수정 2020-0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8년 빅리그 데뷔 대니 잰슨… 작년 AL 포수 골드글러브 후보
도루 저지율 등 리그 정상급 인정… 다저스 러셀 마틴과도 친분 있어
“류에 대해 재미있는 얘기 들어”… 주전 경쟁 맥과이어는 낙마 위기
새 시즌 토론토 류현진과 배터리를 이룰 포수 대니 잰슨이 공을 받고 있다. 빅리그 2년차 잰슨은 수비 능력을 인정받아 지난 시즌 아메리칸리그 골드글러브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해당 포지션에서의 역량을 종합 평가하는 KBO리그 골든글러브와 달리 메이저리그는 수비 능력만을 기준으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작은 사진은 류현진(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는 잰슨. 사진 출처 토론토 홈페이지·헤이즐 매(스포츠캐스터) 트위터

류현진(33)은 2019시즌 LA 다저스에서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37)과 함께할 때 위력이 극대화됐다. 마틴은 류현진이 등판한 29경기 중 20경기에서 마스크를 썼다. 지난 시즌 평균자책점(ERA) 2.32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차지한 류현진은 마틴이 공을 받을 때 ERA 1.52로 압도적인 활약을 펼쳤다.

올 시즌 류현진의 새 둥지 토론토에서는 누구와 찰떡 호흡을 맞출까. 젊은 포수 대니 잰슨(25)이 유력한 배터리 후보로 떠올랐다. 잰슨은 마틴을 통해 미리 에이스 류현진을 파악하는 데 나서며 공을 들이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진행 중인 토론토 스프링캠프에 참가한 잰슨은 “(류현진이) 무엇을 좋아하는지에 대해 물었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내가 류현진에 대해 좀 더 알게 되면 마틴에게 다시 연락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캐나다 출신 마틴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토론토에서 뛰었다. 2018년 토론토에서 데뷔한 잰슨과 포수 선후배로 인연을 맺었다. 당시 인터뷰에서 마틴은 잰슨에 대해 “도와주고 싶어지고, 잘하길 바라게 되는 선수다. 잰슨이 내 도움이 필요하다고 하면 언제든 돕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잰슨은 프레이밍(포수가 스트라이크처럼 보이게 공을 잡는 것)과 도루 저지 능력이 좋은 수비형 포수다. 2019시즌 타율은 0.207에 머물렀지만 수비력을 인정받아 107경기를 뛰며 주전 포수 자리를 꿰찼다. 잰슨은 메이저리그 통계사이트 팬그래프스가 집계한 프레이밍 수치(FRM)에서 8.1을 기록했는데 이는 800이닝 이상 소화한 포수 가운데 6위에 해당된다. 마틴의 FRM 5.6보다 높다. 특히 잰슨은 지난해 우타자 기준 몸쪽 ‘섀도 존’(스트라이크존에 걸치는 코스)으로 들어오는 공에 대해서는 70.5%의 확률(전체 리그 9위)로 스트라이크를 만들었는데, 이는 류현진이 주무기인 컷 패스트볼로 주로 노리는 지점이다.


이런 잰슨은 지난 시즌 수비력을 인정받아 아메리칸리그 골드글러브 후보 3인에 이름을 올렸다. 수상의 영광은 필라델피아의 J T 릴무토(29)에게 돌아갔지만 그 정도로 수비력을 인정받았다는 방증이다. 메이저리그 골드글러브는 공수를 모두 평가하는 KBO와 다르게 수비력만을 놓고 평가한다. 잰슨은 “지난해 최종 후보 3명에 들어간 것만으로도 큰 영광이었지만 이번 시즌에는 더 욕심을 내 골드글러브를 손에 넣고 싶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잰슨과 주전 포수 자리를 두고 경쟁을 벌이던 리스 맥과이어(25)는 주전 경쟁에서 낙마할 위기에 처했다. 13일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맥과이어는 8일(현지 시간) 더니든에서 음란행위 혐의로 체포됐다. 맥과이어는 자신의 차량 안에서 신체 일부를 노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맥과이어는 지난해까지 2년간 백업 포수로 44경기에 출장해 타율 0.297, 7홈런, 15타점, 19득점을 올렸다. 토론토는 “최근 맥과이어가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루됐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법적인 절차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더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대니 잰슨 ::

―생년월일: 1995년 4월 15일
―출신지: 미국 일리노이주
―신장, 체중: 188cm, 104kg
―투구·타석: 우투우타
―드래프트 순위: 2013년 16라운드 475순위
―메이저리그 데뷔: 2018시즌
―2020시즌 연봉: 58만3500달러 (약 6억9000만 원)
―2019시즌 성적: 타율 0.207, 13홈런 43타점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류현진#대니 잰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