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흥민, 발롱도르 최종후보 30인 선정…이강인은 U-21 발롱도르 후보
더보기

손흥민, 발롱도르 최종후보 30인 선정…이강인은 U-21 발롱도르 후보

뉴스1입력 2019-10-22 08:06수정 2019-10-22 08: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흥민이 발롱도르 최종후보 30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발롱도르 SNS) © 뉴스1
한국 축구의 현재 아이콘 손흥민(토트넘)이 축구계 최고 권위의 상인 ‘발롱도르’ 최종후보 30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래를 책임질 이강인(발렌시아)은 전 세계 21세 이하 선수들의 발롱도르 격인 코파 트로피 최종후보에 포함됐다.

발롱도르 시상식을 주관하는 프랑스의 축구 권위지 ‘프랑스 풋볼’은 22일(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2019년 발롱도르 최종후보 30인을 공개했다. 5명씩 짝을 이뤄 총 6번에 걸쳐 발표됐는데 손흥민은 버질 반 다이크. 피르미누(이상 리버풀),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와 함께 묶였다.

한국 선수가 발롱도르 최종후보에 포함된 것은 2002년 설기현(당시 안더레흐트/벨기에), 2005년 박지성(당시 아인트호벤/네덜란드 및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 이어 손흥민이 3번째다.


그러나 당시 최종후보 인원은 지금과 같은 30명이 아닌 50명이었다. 설기현과 박지성 모두 최종 득표에 실패했기에 손흥민이 ‘최초 득표’라는 이정표를 세울 수 있을지 관심이다.

주요기사

아시아 선수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손흥민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비롯해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앙투안 그리즈만(바르셀로나), 에당 아자르(레알 마드리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라힘 스털링(맨시티),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망)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현재 위상을 재입증했다.

한편 지난해 수상자인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는 제외됐다. 전년도 트로피의 주인공이 다음해 최종후보에서 탈락한 것은 모드리치가 최초다. 부상으로 이렇다할 활약상을 보이지 못했던 브라질 축구의 에이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망)도 빠졌다.

2019년 발롱도르 시상식은 오는 12월 2일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발렌시아의 이강인은 코파 트로피 최종후보에 포함됐다. (발롱도르 SNS) © 뉴스1
발렌시아의 이강인은 U-21 선수들의 발롱도르인 ‘코파 트로피’ 최종후보 10인에 포함됐다. 코파 트로피는 지난해 처음 만들어졌는데, 초대 수상자는 프랑스의 음바페였다.

이강인은 지난 여름 폴란드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면서 대회 MVP를 상징하는 골든볼을 수상, 경쟁력을 입증했다. 지난 시즌까지 출전 자체가 힘들었던 발렌시아에서도 조금씩 입지를 넓혀 나가고 있다.

이강인은 세계 정상급 수비수로 발돋움한 마티아스 더 리흐트(유벤투스), ‘제2의 호날두’라 불리는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 쟁쟁한 이들과 함께 ‘미래 주역 10인’에 포함돼 가치를 빛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