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태경 “조국 장관되니 ‘범죄 소탕부’서 ‘범죄 보호부’ 됐다”
더보기

하태경 “조국 장관되니 ‘범죄 소탕부’서 ‘범죄 보호부’ 됐다”

뉴스1입력 2019-09-11 08:54수정 2019-09-11 08: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2019.6.10/뉴스1 © News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되니 (법무부가) 범죄 소탕부가 아닌 범죄 보호부가 됐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 간부들이 조국 일가 수사에서 윤석열 배제를 대검에 제안했다고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하 의원은 “법무부의 노골적인 수사 방해”라며 “조국 장관이 됐다고 하니 알아서 긴 이 세 사람 모두 파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이 생기는 건 모두 대통령의 비정상적인 판단 때문”이라며 “대한민국 법치를 흔드는 문재인 대통령 심판의 깃발을 높이 들 때”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한편 이날 동아일보는 법무부 핵심 관계자가 대검 고위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윤 총장과 대검찰청 반부패 지휘라인을 배제한 특별수사단을 꾸려 조 장관 일가 수사를 맡기는 게 어떠냐”며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보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