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달탐사선 발사, 2022년 7월로 미뤄
더보기

한국 달탐사선 발사, 2022년 7월로 미뤄

세종=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9-09-11 03:00수정 2019-09-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궤도선 중량 늘어 설계변경 불가피… 당초 계획보다 19개월 늦춰져 당초 내년 말로 예정됐던 한국 최초 달 탐사선(궤도선) 발사 계획이 2022년 7월로 연기된다. 발사 연기에 따른 추가 인건비와 해외 발사체 기업에 대한 발사비 증액 등으로 약 167억 원의 추가 투자도 필요해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31회 국가우주위원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달 탐사 사업 주요 계획 변경안’을 심의 의결했다.

발사 계획이 늦어진 것은 궤도선의 무게가 기술적 한계로 당초 계획보다 늘어나면서 설계 변경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궤도선에는 달 표면 관측 장비 등 국내 기관 및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개발한 총 6기의 탑재체가 실린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이들을 실은 궤도선의 총중량은 550kg 이하가 돼야 하지만, 기술적 한계로 경량화가 어려워 약 23% 늘어난 678kg 이하로 목표 중량을 재조정했다.

늘어난 무게 탓에 임무 궤도도 변경됐다. 달 100km 상공을 원형 궤도로 돌며 표면을 관측하는 당초 계획을 포기했다. 그 대신 연료가 적게 드는 최대 100∼300km 상공을 타원 궤도로 9개월간 돈 뒤 마지막 3개월 동안 100km 상공을 원형 궤도로 돈다. 최원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국내 개발 과학 탑재체 5기는 임무에 지장이 없다”며 “NASA가 개발하는 탑재체 1기 역시 미국과 협의해 임무에 지장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발사 연기에 따른 추가 비용은 스페이스X에 지불하는 지연 보상금과 무게 증가에 따른 추가 운임비, 시험평가비, 국내 인건비 등에 쓰인다. 정확한 추가 예산은 한국연구재단이 산정해 기획재정부 등과 협의해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세종=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
#한국 달탐사선#발사 연기#궤도선 중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