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언주, 바른미래당 탈당…‘패스트트랙 추인’ 반발
더보기

이언주, 바른미래당 탈당…‘패스트트랙 추인’ 반발

뉴시스입력 2019-04-23 14:19수정 2019-04-23 14: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23일 오후 3시20분께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탈당선언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의원은 패스트트랙 안건을 두고 바른미래당 의원총회가 진행 중인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바른미래당 의원님들께 드리는 마지막 편지’라며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번 실랑이까지 벌이며 의총에 참여하면서 참담한 우리 당의 상황을 목격했다”면서 “의결권 박탈 뿐만 아니라 발언권까지 묵살당하는 상황까지 겪으면서 한없는 무력감을 느꼈다”고 적었다.

이어 “오늘 다시 의총에 출석을 거부당한 상황에서 밖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며 “이제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안에 계시는 의원님들이 현명한 결정을 내려주시기를 바라면서 지켜보는 것 밖에 없다”고 썼다.

주요기사

그는 “바른미래당 창당을 주도한 입장에서, 의원님들이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고 한국당보다 더 강력한 야당의 모습을 보어주기 위해 합당과 창당을 했다는 것을 잊지 말아 달라”면서 “야당의 생존은 선거제도를 통해서가 아니라 야당으로서 사명감과 국민적 기대를 충족시킬 때 가능하다”고 했다.

이어 “그간 이런 문제에 대해 제가 강경한 태도를 보인 것은 절박한 사명감 때문이지 의원들의 개개인에 대해 어떤 사적 감정도 없다”고 전했다.

한편 이 의원이 공동대표로 있는 행동하는자유시민은 이날 오후 긴급공지를 통해 “공동대표 이언주 의원이 오늘 중대한 정치적 결단을 해 많은 응원과 지지가 필요하다”면서 “오후 3시까지 국회 본청 후문 앞으로 결집해줄 것”을 전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