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배우 이지은’ 4편 4색 카멜레온 매력
더보기

‘배우 이지은’ 4편 4색 카멜레온 매력

이서현 기자 입력 2019-04-15 03:00수정 2019-04-15 09: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이유, 넷플릭스 ‘페르소나’ 주연… ‘러브세트’ 등 4인 감독 단편서 열연
각기 다른 스타일로 연기 역량 과시
‘페르소나’는 충무로를 대표하는 감독 4명이 각기 다른 아이유의 모습을 그려낸 영화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러브세트’ ‘썩지 않게 아주 오래’ ‘키스가 죄’ ‘밤을 걷다’. 넷플릭스 제공
아이유(이지은·26)는 영리하다. 가수 아이유로는 작사·작곡뿐 아니라 다양한 가수들과 협업하며 장르를 넘나들었고, 배우 이지은은 ‘드림하이’(2011년) 조연부터 ‘나의 아저씨’(2018년)까지 차곡차곡 경험을 쌓았다. 본격적인 주연으로 나선 영화를 옴니버스 형식의 단편 영화로, 그것도 두고두고 재생해 볼 수 있는 넷플릭스를 택한 것은 왠지 아이유답다.

넷플릭스가 11일 공개한 영화 ‘페르소나’의 시작과 끝은 아이유다. 각기 20분 안팎 분량 단편영화 4편으로 구성한 작품은 충무로 대표 감독인 이경미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등 4명이 ‘페르소나’ 아이유를 각기 다른 스타일로 해석해냈다.

‘러브세트’는 ‘비밀은 없다’(2016년) 등을 연출한 이 감독 작품. 아빠의 애인(배두나)과 자존심을 건 테니스 대결을 펼친다. ‘썩지 않게 아주 오래’는 ‘마담 뺑덕’(2014년)을 연출한 임 감독이 아이유를 묘한 매력을 가진 여자친구로 그렸다. 질투에 눈이 먼 남자친구는 배우 박해수가 연기했다. ‘소공녀’(2018년)를 연출했던 ‘키스가 죄’의 전 감독은 자신의 고교 시절을 떠올리며 작품을 만들었다고 한다. 목에 키스마크를 만들고 와 아빠에게 머리카락을 잘린 친구 해복(심달기)과 엉뚱한 복수극을 준비하는 내용. 마지막 ‘밤을 걷다’는 ‘최악의 하루’(2016년)를 연출한 김 감독 작품이다. 죽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여자친구를 꿈속에서 만나 마음을 터놓고 얘기하는 남성 이야기를 그렸다.

드라마 ‘최고다 이순신’(2013년)으로 본격적으로 주연배우로 자리매김한 뒤 꾸준히 연기 경력을 쌓아온 아이유는 네 편의 에피소드에서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그리고 관객들에게 배우로서 보여줄 더 새로운 얼굴이 숨어있음을 증명해냈다. 아빠의 여자친구에게 질투를 느끼는 딸(러브세트)이나 엉뚱하고 좌충우돌인 여고생(키스가 죄)은 상대 배우 배두나, 심달기와 좋은 호흡으로 아이유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줬다.

주요기사

다만 정체를 알 수 없는 도발적인 여자(썩지 않게 아주 오래)나 남자친구의 꿈속에 나타난 아련하고 쓸쓸한 여자친구(밤을 걷다)의 모습은 신선하지만 어쩐지 다른 사람의 옷을 입은 듯 아쉬움도 남는다. 이번 작품이 배우 이지은의 새로운 시작이라면 다음 도전은 그 지점에서 시작될 것이다. 청소년관람불가.

이서현 기자 baltika7@donga.com
#아이유#넷플릭스#페르소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