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치킨 정기적으로 먹으면 ‘간 손상’?… 야식 어떡하라고!
더보기

치킨 정기적으로 먹으면 ‘간 손상’?… 야식 어떡하라고!

동아일보입력 2013-02-18 14:31수정 2013-02-18 17: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패스트푸드를 정기적으로 먹으면 비만뿐만 아니라 간염과 거의 비슷한 간 손상이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최근 미국 CBS방송의 '닥터스(The Doctors)'를 통해 공개됐다.

방송에 의하면 패스트푸드 점에서 기름진 음식을 단 1개월간만 지속적으로 먹어도 간에 심각한 변화가 생긴다. 프라이드치킨과 양파링 같은 패스트푸드 품목을 정기적으로 섭취하면 간에 나쁘다는 게 이번 연구로 확인됐다.

특히 패스트푸드 음식 중 반드시 피해야 할 최악의 품목은 프렌치프라이. 드류 오던 박사는 "소금을 첨가해 기름에 튀기는 것도 모자라 설탕까지 뿌린다"며 "바삭바삭한 식감을 살리기 위해 설탕을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CBS뉴스의 관련보도에 의하면 미국의 패스트푸드 점 16만 곳에서 매일 5000만 명이 '위험한' 식사를 즐긴다.

오던 박사는 "패스트푸드에 함유된 엄청난 양의 지방과 포화지방이 지방간이라고 부르는 질환을 유발한다"며 "간 효소의 변화가 간염 유사증세를 만들고 결국 간부전으로 악화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샐러드를 주문해 함께 먹어도 큰 도움이 안 된다는 게 오던 박사의 지적. 어떤 품목에 '건강' 혹은 '신선'이라는 표시가 있더라도 패스트푸드 점의 규정이 명확하지 않기에 화학제품이 첨가됐는지 여부 등을 알 수 없다고 한다.

그는 한 예로 "일부에서 파는 샐러드에는 야채가 시드는 것을 막기 위해 '윤활제'인 프로필렌글리콜이 더해진다"고 덧붙였다. 프로필렌글리콜은 대부분 석유에서 추출돼 합성되는 성분으로 자동차 브레이크윤활제로 사용되기도 한다.

오던 박사는 이 성분을 소량 사용하면 인체에 무해하다고 주장하지만 '안 먹는 게 최선'이라고 강조했다.

[채널A 영상] “몸짱, 신고합니다” 장병들의 다이어트 비결은?

[채널A 영상] ‘몸짱 스타’ 비, 무리한 다이어트로 신체 나이 무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