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둘로 쪼개진 바른미래당…야권 정계개편 방아쇠 되나
더보기

둘로 쪼개진 바른미래당…야권 정계개편 방아쇠 되나

뉴시스입력 2019-09-21 13:08수정 2019-09-21 13: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태경 징계로 갈등 증폭…분당설, 대안정치와 결합설 증폭
"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넜다"면서도 이혼 현실화까지는 '난관'

바른미래당의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갈등이 하태경 의원 징계를 계기로 폭발하며 야권 정계개편의 방아쇠를 당기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야권발 정계개편이 현실화되면 정치권에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되지만 난관도 만만치 않다.

바른미래당은 손학규 대표가 지난 5월 ‘추석 때 당 지지율 10% 미달시 사퇴하겠다’는 발언을 둘러싸고 정계개편설에 불을 지폈다. 손 대표는 버티는 쪽을 택했다. 당 윤리위원회는 추석 직후 ‘나이 들면 정신 퇴락’ 발언으로 제소된 바른정당계 하태경 최고위원에게 직무정지 6개월 징계를 내리며 정계개편 가능성을 증폭시켰다.

당권파와 바른정당계, 안철수계 등 비당권파의 갈등이 극에 달하며 양측이 갈라설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흘러나왔다. 비당권파 의원들의 ‘10월 탈당설’이 제기되고 있고 당권파와 대안정치연대와 간 연대 또는 결합 가능성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비당권파 측은 부산에서 한국당과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요구하는 반조국 연대에 나서는 등 보수 통합 가능성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당권파 측은 중도개혁 정당,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주요기사

부산연대를 추진한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손학규 대표의 방해에도 조국 파면 부산시민연대 투쟁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호남계의 한 중진 의원은 “한국당이 국정농단에 사죄, 반성도 하지 않고 문재인정부의 독선, 불통에 비판도 해야 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바른미래당이 내부 문제로 언제까지 이렇게 할 것인가. 서로 당의 화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중도대통합 정당 건설을 위해 한국 정치를 일대 혁신하자는데 전념했으면 한다”며 당권파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다만 두 세력 모두 탈당 또는 분당설에 선을 긋고 있다. 바른정당계 수장격인 유승민 의원은 탈당 가능성에 “그것은 너무 앞서 가는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바른정당계 인사는 “우리가 왜 나가느냐”며 선을 그었다. 당권파에서도 대안정치연대 소속 의원들과의 결합에 “현재 당 내분 상황에서 바른정당계에 비판거리만 제공하는 것 아니냐”고 일축했다.

양측에서 ‘갈등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라는 말이 공공연히 언급될 정도다. 반면에 각 계파가 놓인 현실과 공동 창업주인 안철수 전 대표가 복귀하고 있지 않은 점 등이 갈라서는 행보를 택하기에는 난관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게 정치권의 시선이다.

대안정치연대 소속인 박지원 의원은 B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하태경 의원 징계에 “유승민 전 대표 등 보수 성향 의원들에게 한국당으로 합류할 수 있는 양탄자를 손학규 대표가 깔아줬다”고 해석하면서도 바른미래당발 정계개편 가능성에는 “가장 큰 초점은 아무래도 박근혜 존재 자체가 정치이기 때문에 박근혜 신당이 일정한 지역에서 상당한 돌풍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 정치권 인사는 “손 대표는 이제 원칙적으론 총선 준비를 해야 하는데 비당권파가 협조를 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선택을 해야 한다. 하지만 한국당과 통합도 바른정당계의 복당에 부정적인 친박 문제가 남아 있다”라며 “안 전 대표의 의중이 명확하지 않은 상태에서 대안정치연대와 결합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