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광덕 “사모펀드 출자자 모두 조국 일가…사회환원 진정성 없다”
더보기

주광덕 “사모펀드 출자자 모두 조국 일가…사회환원 진정성 없다”

뉴스1입력 2019-08-23 17:23수정 2019-08-23 17: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배우자가 투자한 사모펀드(블루코어밸류업1호) 출자자 6명 전원이 조국 후보자 가족일가라고 밝히고 있다. 2019.8.23/뉴스1 © News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투자금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것은 조국펀드임이 드러나자 여론 동정을 바꾸고자 시도한 것”이라며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가 사모펀드 금액을 공익재단에 헌납한다고 말했다. 6명의 개인투자자 중 밝히지 못한 2명의 실체가 밝혀져 국민에 보고하고자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후보자는 지명 당시 신고한 재산보다 많은 74억여원을 사모펀드에 투자약정했다. 무엇보다 실제 조 후보자 부부와 두 자녀 명의로 투자한 10억5000만원은 전체 펀드 모금액의 80.8%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실소유주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조 후보자 측은 “후보자의 가족은 사모펀드에 투자했을 뿐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재무와는 무관하여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이 어렵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주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남동생 정모씨에게 2017년 2월28일 3억원을 빌려주고 금전 소비대차 계약서를 작성했다. 이후 정씨는 같은 해 3월9일 펀드운용사인 코링크PE 주식 250주(총 5억원)를 취득했다.

조 후보자 가족은 정씨 주식 취득 이후 같은 해 7월31일 블루코어밸류업(블루코어)에 10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블루코어 출자자는 총 7명이다. 코링크PE를 제외한 개인출자자는 정 교수, 조 후보자의 두 자녀 등 6명이다.

주 의원은 전날 남은 3명의 개인출자자 중 1명이 조 후보자 처남 정씨라고 주장했다. 블루코어가 올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변경된 정관에 찍한 도장이 정 교수와 정씨가 작성한 금전 소비대차 계약서에 찍힌 정씨의 도장과 같다는 것이다.

주 의원은 “블루코어의 변경된 정관에 찍힌 도장을 정밀 분석해서 확인했다”며 “또 처남 정씨의 SNS를 통해 가족관계 전체를 확인했다. 또 제보자에 의해 확인한 처남 주소와 두 아들의 주소가 명백히 객관적 자료로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종합할 때 처남의 장남과 차남 확실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은 개인출자자 두 사람은 처남 정씨의 장남과 차남으로 결국 개인출자자 6인은 모두 조 후보자 가족 일가”라며 “14억원의 출자금액 중 정 교수와 조 후보자 두 자녀의 10억5000만원을 제외한 나머지 3억5000만원은 정씨와 두 아들이 출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누가봐도 완벽한 조국펀드이고 매우 부적절하다. 자본시장법 위반 등 불법 여지가 있어 금융당국과 수사당국이 밝힐 것”이라며 “사과와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상징적 인물로 보여야 할 태도임에도 공익재단 기부하겠다는 얄팍한 술수를 쓴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