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PK 실축’ 손흥민 “이겼으나 개인적으로는 반성… 자존심 상한다”
더보기

‘PK 실축’ 손흥민 “이겼으나 개인적으로는 반성… 자존심 상한다”

뉴스1입력 2018-10-12 23:53수정 2018-10-12 23: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오후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후반전 손흥민이 코너킥을 차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이번경기에서 황의조, 정우영의 골로 우루과이에게 2대1 승리했다. 2018.10.12/뉴스1 © News1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이 강호 우루과이를 제압하고도 활짝 웃지 못했다. ‘자랑스럽다’는 말로 FIFA 랭킹 5위를 꺾은 기쁨을 표하면서도 자신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반성해야한다’고 냉정하게 되짚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서 2-1로 승리했다. 대표팀은 후반 20분 황의조의 선제골과 후반 34분 정우영의 결승골을 묶어 승전고를 울렸다. 벤투 감독 부임 후 3경기에서 2승1무 상승세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손흥민은 “만원 관중 앞에서 강한 팀과 경기해 좋았다. 팀으로는 결과와 내용에 대해 만족한다. 자랑스럽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손흥민은 어렵게 얻은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으나 골키퍼에게 가로 막혀 고개를 숙였다. 황의조가 재차 밀어 넣어 손흥민의 실축이 가려졌으나 개인적으로는 씁쓸함이 남을 상황이다. 손흥민은 지난 9월 코스타리카와의 경기에서도 PK를 놓쳤다.

주요기사

손흥민은 “내가 잘 못 찼다. 골키퍼가 막기 좋은 코스로 찼다. 이렇게 말해도 될지 모르겠으나, 짜증이 난다. 다행히 못찰 때마다 재성이와 의조가 골을 넣어줘서 구사일생했지만, 자존심이 많이 상한다”는 말로 속내를 전했다.

비록 페널티킥은 놓쳤으나 전체적으로 손흥민의 플레이는 돋보였다. 상대 감독 역시 “손흥민은 이미 톱클래스”라고 극찬을 전했다.

관련해 손흥민은 “아직 가야할 길이 멀고 부족한 부분이 많다. 팀은 좋은 경기를 했지만 나는 아직도 많이 부족하다. 나는 더 잘해야 하는 선수”라고 책임감을 강조한 뒤 “이겨서 좋기는 하지만 스스로에게 짜증이 많이 났다”고 반성을 표했다.

나흘 뒤 천안에서 열리는 파나마와의 경기는 손흥민의 2018년 마지막 A매치다. 손흥민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관계로 오는 11월 A매치에 합류할 수 없다.

손흥민은 “승리만큼 좋은 게 없다. 마무리는 꼭 승리로 장식하고 싶다”면서 “올해는 내게 정말 많은 일이 있었던 해다. 월드컵에 아시안게임 그리고 대표팀 경기가 계속 이어졌는데 마지막까지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