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권도 꿈나무 열전’ 세계유소년선수권 7일 개막
더보기

‘태권도 꿈나무 열전’ 세계유소년선수권 7일 개막

뉴시스입력 2019-08-06 10:22수정 2019-08-06 10: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 세계 태권도 꿈나무들이 대회 경험을 쌓고 우정을 나눌 2019 세계유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열린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7~10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유니버셜 스포츠 팰리스 우즈베키스탄 체육관에서 세계유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를 개최한다.

만 12~14세의 선수들이 참가할 수 있는 세계유소년선수권대회는 2014년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처음 개최됐으며 2015년 무주, 2017년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 대회에 이어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다.

남녀 각각 10개 체급에 한 국가당 1명만 출전할 수 있으며 이번 대회에는 64개국 547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우리나라는 남자 선수 6명, 여자 선수 8명 등 총 14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주요기사

세계유소년선수권대회 사상 최초로 시리아 출신 난민 남자 선수인 모하메드 마흐무드(14)가 WT 깃발 아래 난민팀으로 출전한다.

이 대회에는 어린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안면 마스크가 부착된 머리보호대를 사용해왔는데, 이번 대회부터 전자 헤드기어를 도입한다.

모든 경기는 세계태권도연맹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