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유치원 10곳 중 7곳은 “현금만 받아요”
더보기

서울 유치원 10곳 중 7곳은 “현금만 받아요”

뉴시스입력 2019-11-08 10:22수정 2019-11-08 10: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813개 유치원 중 카드납부 221곳만 가능
사립 35.3%, 공립 7.5% 원비결제에 카드 받아
"2인 이상이면 부담…교육청 적극 의지 필요"

서울 관내 유치원 10곳 중 7곳은 학부모가 유치원 원비 납부 시 카드결제를 허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강북3)은 8일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 관내 유치원 813곳 중 유치원 원비 카드납부가 가능한 곳은 221곳(27.1%)이라고 밝혔다.

설립유형별로 보면 공립유치원의 경우 239곳 중 18곳(7.5%)만이 카드납부가 가능하고 사립유치원의 경우 574곳 중 203곳(35.3%)만이 카드납부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유치원은 소득세법 상 신용카드 가맹 의무 사업자가 아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카드납부 유치원에 카드 수수료 비용을 지원하고 있으나 다수의 유치원들이 원비 카드결제를 꺼리는 상황이다.

주요기사

최 의원은 “2인 이상의 자녀를 유치원에 보내는 학부모들이라면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높다”며 “학부모들에게 질 높은 유아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차원에서라도 서울시교육청의 유치원 카드결제 납부 비율을 샹향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