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시중단 소녀상 구입 스페인 사업가 “日 보조금 중단은 검열”
더보기

전시중단 소녀상 구입 스페인 사업가 “日 보조금 중단은 검열”

뉴시스입력 2019-10-07 10:32수정 2019-10-07 10: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계 각국 전시 금지 작품 사들여 전시회 개최 계획

일본 정부가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문제삼아 국제예술제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취소한 것과 관련해 스페인의 한 사업가가 “일본 정부의 검열”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스페인의 영화제작자이자 사업가인 탓소 베넷(62· 본명 호세프 마리아 베넷 페란)으로, 6일 보도된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베넷은 지난 8월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 출품했다가 극우세력 등의 협박으로 소녀상 전시가 중단되자 한국인 작가에게 직접 연락을 취했다고 한다. 작가가 소녀상과 같은 모티브의 작품을 여러 개 만들고 있다는 것을 알고 그 중 하나를 구입했다.

베넷은 소녀상 전시가 중단된 데 대해 “표현의 자유의 벽에 부딪힌 전형적인 예”라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가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대한 보조금을 지급을 취소한 데 대해서는 “작품 자체를 금지하는 것은 비판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보조금 지급 중단이라는 간접적 방법을 쓰는 것”이라며 “이는 다른 형태의 검열”이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는 소녀상뿐 아니라 전시가 금지된 세계 각지의 예술작품을 한자리에 모아 전시회 개최를 계획하고 있다. 검열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한다.

베넷이 전시가 금지된 작품을 모으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2월 마드리드에서 열린 한 전시회가 계기였다. 주최 측이 카날루냐 독립운동을 주제로 한 작품이 논란을 일으킬 것이라며 전시 직전 취소한 데 대해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를 계기로 십자가에 붙은 맥도널드 로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라 그림 등 베넷이 지금까지 구입한 작품은 정치와 종교, 도덕 등을 이유로 검열을 받은 작품 60여 점에 이른다.

베넷은 내년 6월 스페인 북동부 카탈루냐주 레리다의 한 미술관에서 이들 작품을 모아 전시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전시회 제목은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었다’는 의미를 담아 ‘붉은 선’을 생각하고 있다.

앞서 지난 8월1일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기획전인 ‘표현의 부자유전 그 이후’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소녀상이 전시됐다.

그러나 아이치 트리엔날레 측은 개막 사흘 만인 8월3일 소녀상 전시에 대한 테러 예고와 협박성 항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안전상의 이유를 들어 전시를 중단해 논란이 일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지난 9월26일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대해 당초 지급할 예정이었던 보조금 지원을 중단하기도 해 일본 정부의 검열 및 표현의 자유 침해 아니냐는 논란으로 이어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