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말 성수기, 항공권·호텔 더 저렴한 여행지 어디?
더보기

연말 성수기, 항공권·호텔 더 저렴한 여행지 어디?

뉴스1입력 2019-10-23 10:09수정 2019-10-23 10: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말 성수기에 항공권이 저렴한 인도네시아 발리. 익스피디아 제공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와 2020년 설날 연휴는 모두 수요일로 연차를 아깝지 않게 활용하기 위해서는 정보력은 필수다.

세계적인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이용객 예약 트렌드를 분석해, 연말에도 합리적인 가격에 여행하는 방법을 공개했다.

◇런던 항공권 21% 저렴…출발 2~4주 전 예약해야 더 싸다

연말연시는 여행 성수기 시즌으로 여겨지는 경향이 있지만 의외로 평소보다 저렴하게 항공편과 숙박을 구할 수 있는 지역도 상당히 많다.


익스피디아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와 인도네시아 발리로 향하는 항공권은 연 평균가 대비 각각 18%, 11% 저렴했다. 장거리는 영국 런던(21%)과 미국 로스앤젤레스(17%), 프랑스 파리(10%)가 상대적으로 저렴했다.

주요기사

숙박이 저렴한 곳도 있다. 독일 뮌헨 소재 호텔은 연 평균가 대비 29%, 이탈리아 밀라노 소재 호텔은 24%까지 싸다. 미국 로스앤젤레스(21%), 스위스 인터라켄(20%), 캐나다 밴쿠버(19%), 스페인 세비야(17%)의 숙박 상품도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대를 보였다.

연말연시 항공권을 마련할 때는 출발일 2~4주 전 시점에 구매하는 것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까지 3개월 이상 남은 시점엔 항공권 가격이 오히려 두 배 가량 높았다.

숙박 상품은 여행일정에 가까워질수록 가격대가 낮아지지만, 희망하는 숙소가 있거나 지역 내 인기 호텔을 찾는 경우에는 예약이 일찍 마감될 수 있어, 미리 알아보는 것이 좋다.

◇올해 연말, 다들 어디로 떠날까

올해도 단연 추운 날씨를 피해 동남아를 찾는 한국인이 많을 전망이다. 필리핀 보라카이와 세부, 태국 방콕 등 전통적인 휴양지들이 예약 순위 상위권을 차지했다.

예년보다 주목받는 곳도 있었다.

베트남은 다낭에 이어 나트랑(11위)의 상승세가 돋보였다.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16위)와 중국 상해(18위)는 올해 처음으로 연말 여행지 20위권에 들었으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14위)은 겨울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어 추위에도 인기다.

스페인, 대만 등 인기 관광국에서는 새로운 도시를 찾는 경향이 돋보였다.

스페인에서는 바르셀로나 대신 남서부 지역에 있는 플라멩코의 본고장 세비야(5위)를, 대만에서는 전통과 트렌드가 어우러진 항구도시 가오슝(7위)을 찾는 이들이 늘었다.

◇짧은 연휴에 국내 호캉스 수요 많아

올해 크리스마스와 신정은 모두 수요일이다. 긴 휴가를 내기 힘들다면 도심 속 호캉스도 고려해 볼만하다.

실제로 상당수의 한국인이 호캉스를 즐기며 국내에서 연말연시를 보낼 전망이다. 호텔 데이터를 기준으로 서울(10위)은 괌(1위), 방콕(3위) 등 해외 인기 여행지들과 함께 10위권을 기록했으며 전년 대비 성장률은 2위에 달했다. 제주 역시 성장률 4위를 차지했다.

◇연말연시 한국 찾는 외래객은 누구?

올 연말 한국으로의 여행을 계획 중인 이들 중에는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홍콩 여행객이 많을 전망이다. 해당 국가 여행객이 선호하는 연말 여행지 순위를 조사한 결과, 모두 서울을 5위권 내로 꼽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