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밑줄 긋기]잃어버린 계절
더보기

[책의 향기/밑줄 긋기]잃어버린 계절

동아일보입력 2019-08-17 03:00수정 2019-08-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시종 지음·창비

저는 목소리가 없어요./소리를 지를 만한 의지처가/제겐 없어요./그저 중얼거릴 뿐/목소리는 제 귓속에서만 울리고 있어요.//저는 알릴 방법을 알지 못합니다./저는 어떤 정보 기기에도/속하지 않아요. 내버려진/목소리만 귓속에서 울리고 있어요.//…말이 여기저기 내리고 쌓입니다./귀를 기울이며/제가 있습니다. 하늘의 중심에서 터지고 있는.(‘창공의 중심에서’)

‘일본어에 대한 보복’으로 쓴 재일교포 시인 김시종의 일곱 번째 시집. 다카미준상 수상작이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