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특정 검사와의 대화였다’ 는 뒷말에…안미현 “꿔다놓은 보릿자루 없었다”
더보기

‘특정 검사와의 대화였다’ 는 뒷말에…안미현 “꿔다놓은 보릿자루 없었다”

뉴스1입력 2019-09-23 13:22수정 2019-09-23 13: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 © News1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40·사법연수원 41기)가 지난 20일 의정부지검에서 진행된 조국 법무부 장관과 ‘검사와의 대화’가 끝난 뒤 검찰 안팎에서 ‘특정검사와의 대화였다’ ‘검사를 들러리세웠다’ 는 뒷말이 나왔다는 보도에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안 검사는 22일 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책임감으로 야근을 불사하며 소신껏 일해온 것밖에 없는 내 동료들은 졸지에 들러리가 돼 있었다”며 “발언을 한 검사이건 침묵한 검사이건 단 한 명도 위축되거나 꿔다놓은 보릿자루처럼 멍하게 있던 검사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안 검사는 “국민이 검찰을 믿지 못하는 것보다 더 많이 언론을 믿지 못하겠다”고 자신이 취재를 거절하는 이유를 언급하며 “제발 소설 말고 기사를 쓰셔라. 어려우면 받아쓰셔라”고 말했다.

참석 검사 등 법조계에 따르면 해당 ‘검사와의 대화’에선 안 검사가 분위기를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그는 “검사와의 대화 때 나는 도시락 뚜껑조차 열지 않았다”며 “다른 검사들과 장관이 식사를 하는 동안 식사를 하지 않고 있던 내가 발언을 한 것이다. 그 이후 다른 검사들은 침묵으로 의사표현을 대신하거나 정중하되 소신있게 자기 의사를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대화가 끝난 뒤 조 장관과의 기념 단체사진을 일부 참석 검사 반대로 찍지 않았다는 부분도 지적했다.

안 검사는 자신이 조 장관에게 “이 자리를 비공개로 진행한 것은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기 위함이라 여겨지는데 대화 중간중간 사진촬영을 하는 것은 맞지 않다 생각되니 다음 검찰청부터는 사진촬영을 하지 않아줬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적었다.

이에 조 장관은 즉시 ‘단체사진 찍지 말고 끝내자’고 했고, 법무부 직원이 대화 중간 촬영한 사진도 장관 본인 얼굴 외엔 사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는 게 안 검사 설명이다.

또 안 검사는 “개혁을 하지 못할 것 같으면 그 자리를 내려놓으심이 좋을 것 같다는 발언, 장관 가족의 수사에 대한 발언, 모두 내가 했다”며 “장관 지지자 중 위 발언을 한 검사를 비난하고 싶다면 나를 비난하면 된다”고 했다.

이어 “나라가 조국 장관 지지자와 반대자, 둘로 나뉘었다. 그러나 나 포함 그 자리에 있던 검사들을 둘 중 어느 편으로 편입시키지 말아달라”며 “그 자리에 있던 평검사들은 나 때문에 들러리 취급될 그럴 사람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올바른 방향의 검찰개혁을 원할 뿐이다. 조 장관의 장관직 유지 여부는 내 관심사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안 검사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수사 때 검찰 수뇌부의 외압 의혹을 폭로하며 주목받았던 검사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