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신초기 흡연땐 태아 안면기형 위험 2배
더보기

임신초기 흡연땐 태아 안면기형 위험 2배

입력 2004-08-03 19:06수정 2009-10-09 17: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신 초기에 담배를 피우면 안면기형아를 낳을 위험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애버딘대의 J 리틀 박사는 ‘구개열-두개안면 저널(Cleft Palate Craniofacial Journal)’ 7월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임신 3개월 내에 흡연하면 안면기형의 일종인 구순열 또는 구개열 아기를 출산할 위험이 높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2일 전했다.

리틀 박사는 선천적으로 입천장이 갈라지는 구개열 및 입술이 갈라지는 구순열 아이 190명과 정상아 248명의 어머니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임신 첫 3개월에 담배를 피운 어머니가 안면기형아 그룹에서는 80명, 정상아 그룹에서는 59명이었다고 소개했다.

이를 토대로 임신 초기에 담배를 피운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구순열과 구개열 아기를 출산할 위험이 각각 1.9배와 2.3배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구개열과 구순열 발병은 임신 중 피운 담배의 양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었으며, 간접흡연의 영향에 대해서는 확실한 결론을 내릴 수 없었다고 리틀 박사는 덧붙였다.

연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