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10%까지 늘린다…美 금융당국 승인 대기
더보기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10%까지 늘린다…美 금융당국 승인 대기

뉴스1입력 2019-07-19 18:25수정 2019-07-19 18: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명 강성부 펀드인 KCGI가 한진칼과 한진에 전달한 주주제안과 관련해 한진 측의 답변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행동주의 펀드인 KCGI는 한진칼(10.81%)과 한진(8.03%)의 2대주주다. 1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KCGI는 지난달 31일 한진과 한진칼에 주주제안서를 보내면서 11일까지 제안 수용 여부를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사진은 이날 한진과 한진칼 본사가 위치한 서울 중구 한진 사옥. 2019.2.10/뉴스1 © News1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그룹의 지주회사 한진칼의 지분을 10%까지 확대한다. 델타항공은 지난달 한진칼 지분 4.3%를 사들인 이후 추가 지분 매입을 예고한 바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현재 한진칼 지분을 추가 매입하기 위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을 5% 이상으로 늘리기 위해서는 SEC의 승인을 거쳐야 한다.

앞서 지난달 20일 델타항공은 대한항공의 대주주인 한진칼 지분 4.3%를 확보했다고 밝힌 뒤 규제 당국의 승인을 얻은 뒤 한진칼 지분을 10%까지 늘리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을 10%까지 확보한 뒤 조원태 회장이 KCGI의 경영권 공격을 방어할 것으로 보고 있다. 만약 지분 10%를 확보한 델타항공이 한진 총수 일가의 편에 선다면 사실상 경영권 걱정은 없어지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현재 한진칼 지분은 조 회장을 포함한 한진그룹 일가가 28.94%를 보유하고 있다. 이어 2대 주주 KCGI가 15.98%를 갖고 있고, 국민연금은 지분율은 4.3%다.

다만, 델타항공은 한진칼 지분 확보 배경에 사업상 파트너와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함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델타항공은 지분매입 이유를 묻는 KCGI 서신에 지난 9일 “이번 투자는 한진칼 등과 관련한 어떠한 합의 없이 이뤄졌다”며 “어느 편에 서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