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노총 “탄력근로 확대 반대”…경사노위 8일 회의서 담판시도
더보기

한국노총 “탄력근로 확대 반대”…경사노위 8일 회의서 담판시도

박은서 기자 입력 2019-02-08 03:00수정 2019-02-08 04: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에 대해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에 따라 탄력근로제를 둘러싼 사회적 합의 가능성이 극히 낮아지고 있다. 탄력근로제는 작업량에 따라 근로시간을 늘리고 줄여 법정근로시간에 맞추는 제도다.

한국노총은 7일 입장문을 내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확대할 필요성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정부 실태조사에서 탄력근로제 도입률이 3.2%에 불과했고 도입 계획도 7% 미만에 그쳤다”며 “현행 제도만으로도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경영계는 주 52시간제 대응을 위해 현행 3개월인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최장 1년으로 확대해 달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산하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는 8일과 다음 주에 전체회의를 열어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놓고 노사 간 최종 담판을 시도할 예정이다.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주요기사
#한국노총#탄력근로 확대 반대#경사노위#8일 회의서 담판시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