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신천지 예배·장례식 참석자 철저 조사…제공 정보에 의존 말라”
더보기

文대통령 “신천지 예배·장례식 참석자 철저 조사…제공 정보에 의존 말라”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2-21 12:05수정 2020-02-21 13: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 총리 “대응단계 현 상태 유지하되, ‘심각’ 준하는 수준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보고를 받고 “신천지 예배와 장례식 참석자를 철저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며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지 말고 더 빠른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40분부터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관계 부처 장관들로부터 코로나19 대응 현안을 보고 받았다.

정 총리는 대구·경북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방역 대책을 집중 시행하고,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명단을 확보해 자가격리한 상태에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내용의 대책을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여러모로 상황이 엄중하므로 발 빠르고 강력한 지원 대책을 시행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신천지 대구교회와 경북 청도대남병원 장례식 문제에 대한 당부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예배와 장례식 참석자에 대해선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장례식 방명록 등은 중요한 추적대상일 텐데, 단순히 신천지교회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면 관련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좀 더 빠르고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대응 단계를 3단계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현 상태를 유지하겠다고 정 총리는 보고했다.


정 총리는 “일본이나 홍콩, 싱가포르 등은 인구비례로 볼 경우 한국보다 확진자가 훨씬 많은데도 불구하고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현 상태를 유지하되 중앙정부가 나서 ‘심각’에 준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