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원순 “서울 소재 신천지교회 폐쇄…광화문광장 집회 금지”
더보기

박원순 “서울 소재 신천지교회 폐쇄…광화문광장 집회 금지”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1 10:45수정 2020-02-21 1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청계광장에서 집회를 여는 것을 당분간 금지하기로 했다. 또한 서울 소재 신천지 예수교회도 21일부터 폐쇄하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오전 긴급 브리핑을 열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서울시는 시민 운집이 많은 서울광장, 청계광장, 광화문광장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는 감염병예방법 제49조 1항 감염병 예방을 위해 도심 내 집회 제한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그동안 다중이 참여하는 행사를 취소하고 연기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노력해왔지만, 매 주말마다 광화문 광장 주변에서 대규모 집회 시위가 개최되고 있고 특히 코로나19는 고령자들의 치사율이 높아서 감염 확산의 우려와 참여 시민의 건강상 위험이 고조돼 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특히 일부 단체는 여전히 집회를 강행할 계획이 있어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에 서울시는 오늘 이후 대규모 집회 계최예정 단체에 대해서 집회 금지를 통보하고, 서울지방경찰청에도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를 위반할 시 개인에게 벌금 300만원 이하의 불이익이 따르게 돼 있기 때문에 도심내 집회 제한 조치에 접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박 시장은 이날부로 서울 소재 신천지 교회에 대해 폐쇄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대구 신천지 교회와 관련해 지역사회 감염의 온상이 되고 있다는 것이 증명됐고, 서울시에서도 신천지 교회에 참석했던 사람이 확진환자로 확인됐다”며 “서울시 역시 앞으로 관련 확진자가 나올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기에 지역사회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밀접접촉 공간인 신천지 예배, 집회 등에 대해 특단의 조치를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추후 안전이 확인되고 정상적으로 예배활동이 가능하게 되면 교회 활동을 허용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전날 오후 4시 대비 확진환자 52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환자는 총 156명이다.

새로 확인된 확진환자 가운데 41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했다. 서울에서는 3명, 경남 2명, 충남 1명, 충북 1명, 경기 1명, 전북 1명, 제주 1명, 광주 1명이 확진됐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