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코틀랜드 “독립 재투표”… ‘하나의 영국’ 붕괴 서막?
더보기

스코틀랜드 “독립 재투표”… ‘하나의 영국’ 붕괴 서막?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0-01-29 03:00수정 2020-01-29 05: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1일 英브렉시트 시행일에 국민투표 날짜 등 세부방안 공개
영국과 별개 ‘독립 비자’도 추진… 북아일랜드에도 큰 영향 미칠듯
존슨 “더 큰 혼란 부를것” 경고
31일 영국 스코틀랜드 자치정부가 2014년 9월에 이어 두 번째 독립 찬반 국민투표 실시에 관한 세부 계획을 발표하기로 했다. 같은 날 영국도 유럽연합(EU)을 떠나는 ‘브렉시트’를 시행한다.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가 합쳐진 영국의 정식 명칭 ‘그레이트 브리튼 및 북아일랜드 연합왕국’이 진짜 무너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7일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니컬라 스터전 자치정부 수반 겸 스코틀랜드국민당(SNP) 대표는 31일 국민투표 날짜, 진행 방식, 중앙정부에 대한 대응 전략 등을 담은 세부 방안을 공개한다.

특히 ‘영국의 EU 탈퇴에 반대한다’는 상징적 의미에서 영국이 EU를 떠나는 이날 오후 11시 이후에도 스코틀랜드 정부청사에 계속 EU 국기를 달기로 했다. 브렉시트 시행 후 스코틀랜드에 유럽인들이 더 쉽게 입국할 수 있도록 영국과 별개의 ‘스코티시 비자’를 만드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1707년 영국에 합병된 스코틀랜드는 잉글랜드와 인종, 문화, 역사가 첨예하게 달라 줄곧 독립 욕구를 숨기지 않아 왔다. 2014년 처음 분리 독립 국민투표를 실시했고 반대 55.3%, 찬성 44.7%로 부결됐다. 하지만 SNP가 이끄는 스코틀랜드 자치정부는 줄곧 2차 국민투표를 주장해 왔다. 지역 경제의 핵심 축이 관광업이고, 중앙정부 보조금 못지않게 EU로부터도 상당한 수준의 보조금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자치정부는 특히 약 200억 배럴(약 3조1780억 L)의 원유가 매장된 ‘알짜’ 북해 유전의 소유권을 독립의 주요 근거로 내세우고 있다. 비슷한 규모의 북해 유전을 소유한 노르웨이는 그 돈으로 국부펀드를 만들어 복지를 확대했다. 반면 스코틀랜드인들은 ‘스코틀랜드에 매장된 북해 유전의 돈이 지역 주민이 아닌 영국 중앙정부로만 흘러들어간다’는 반감이 상당하다. 지난해 12월 12일 조기총선에서 분리 독립을 공약으로 내건 SNP가 스코틀랜드 전체 59개 지역구 중 48석을 싹쓸이한 것도 이런 민심과 무관하지 않다. SNP 측은 “올해 반드시 제2 국민투표를 실시하겠다”고 강조하고 있다.

스코틀랜드의 독립 추진 움직임은 브렉시트 협상의 최대 난제인 북아일랜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북아일랜드는 영국 4개 지역 중 유일하게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국경을 맞대고 있다. 영국과 아일랜드 모두 EU 회원국일 때는 통행 및 통관 자유가 보장됐지만 영국이 EU를 떠나면 국경에 물리적 장벽을 세우고 통행 및 통관을 제재하는 것이 불가피하다. ‘영국 본토와 북아일랜드에 2개의 관세 체계를 동시에 가동하자’는 대안이 부상했지만 영국과 북아일랜드 내부에서 경제 악영향, 브렉시트 의미 퇴색 등을 이유로 반대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영국 정부도 아직 EU 측과 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에 관한 최종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분리 독립 움직임을 좌시할 수 없다는 뜻을 피력하고 있다. 그는 14일 스터전 수반에게 서한을 보내 “받아들일 수 없다. 더 큰 혼란만 가져올 것”이라며 “스코틀랜드인들은 이미 2014년 자신의 의사를 표현했다”고 주장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영국 스코틀랜드#독립 찬반투표#하나의 영국 붕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