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중권 “박지원, 민주당 가고 싶어 몸 달아…능청 연기 오스카상”
더보기

진중권 “박지원, 민주당 가고 싶어 몸 달아…능청 연기 오스카상”

뉴스1입력 2020-01-28 09:16수정 2020-01-28 09: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News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7일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을 겨냥 “정말로 민주당에 다시 들어가고 싶은 모양이다. 참 흥미롭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소속이 아닌데도 조국 사태 초기부터 조국 일가와 함께 움직였다. 이분들, 국민 보기를 닭 돼지 보듯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분은 다시 민주당으로 돌아가고 싶어 몸이 달아 있는 분”이라며 “이해관계도 일치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분이 (조국 사태에서) 연기자로 특별히 발탁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 당시 동양대 표창장 원본의 사본을 공개한 것을 두고 “캐스팅된 사기극”이라고 공개 저격한 것.

주요기사

진 전 교수는 “박지원 의원이 검찰에서 흘린 것이라고 주장한 동양대 표창장의 사본은 컬러였으나, 실제 검찰이 부산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표창장 사본은 흑백이었다”며 “그렇다면 박지원 의원이 확보한 그 사진은 어디에서 흘러나왔겠느냐. 유일한 출처는 정경심 측”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경심 측에서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프레임을 깔려다가 (압수수색한 표창장 사본이 흑백인 줄 몰라 컬러를 준)어처구니없는 실수를 한 것이고, 박 의원은 멍청한 실수라는 것도 모른채 그쪽의 요구에 따라 능청맞게 연기를 한 것”이라고 했다.

이에대해 진 전 교수는 “박 의원을 캐스팅한 사기극은 멍청한 실수로 인해 한갓 소극으로 끝났지만 ‘피의사실공표’라는 프레임으로 검찰을 가해자로, 피의자를 피해자로 둔갑시키려는 민주당과 조국일가의 전략은 수많은 어용언론과 어용지식인들의 도움을 받아 전체적으로는 성공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무튼 박지원 의원의 능청맞은 연기는 오스카상을 받을 만하다. 하긴 이 영화도 내용은 어차피 ‘기생충’이네요”라고 부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