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한 중학교서 20대 원어민 女강사, 숨진 채 발견
더보기

광주 한 중학교서 20대 원어민 女강사, 숨진 채 발견

뉴스1입력 2020-01-23 09:48수정 2020-01-23 1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의 한 중학교에서 원어민 강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은 광주 북부경찰서 모습.© News1

광주의 한 중학교에서 원어민 강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23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50분쯤 북구의 한 중학교 교사 연구실에서 영국 국적의 A씨(25·여)가 쓰려져 있는 것을 학교 경비원이 순찰 도중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현장에서는 다툼이 있거나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주요기사

A씨는 호흡곤란 등의 지병으로 인해 23일 수술을 받기로 예정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방학이었지만 업무차 학교를 수 차례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4일 부검 등을 실시해 A씨의 사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