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故신격호 회장 22일 영면…신동빈 “父, 조국 발전 기여 실천”
더보기

故신격호 회장 22일 영면…신동빈 “父, 조국 발전 기여 실천”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2 09:40수정 2020-01-22 0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지난 19일 별세한 롯데그룹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이 22일 영면에 들었다.

이날 오전 서울 롯데월드몰 롯데콘서트홀에서는 신 명예회장의 영결식이 진행됐다. 고인의 직계 가족과 친지, 지인, 롯데그룹 임원진 등 1500여 명이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아버지는 우리나라를 많이 사랑하셨다. 타지에서 많은 고난과 역경 끝에 성공을 거두셨을 때도 조국을 먼저 떠올리셨다”며 “기업이 조국의 발전에 기여해야한다는 생각을 평생 실천하셨다. 그런 아버님의 모습을 통해 기업의 사명감과 책임감을 배웠다”고 말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신 회장은 또 “아버님은 롯데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친 분이다. 항상 새로운 사업 구상에 몰두하셨고 성공과 실패를 모두 떠안는 책임감을 보여주셨다”며 “오늘날까지 롯데가 있기까지 아버지가 흘린 땀과 열정을 평생 기억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어 “역경과 고난이 닥쳐올 때마다 아버지의 태산 같은 열정을 떠올리며 길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장남인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역시 “아버님은 자신의 분신인 롯데그룹 직원과 롯데 고객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평생을 힘써오셨다”며 “저희 가족은 앞으로 선친의 발길을 가슴 깊이 새기고 살아가겠다”고 했다.

침통한 표정의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왼)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오). 사진=뉴시스

운구 차량은 신 명예회장의 숙원사업이었던 롯데월드타워를 한 바퀴 돈 뒤 오전 8시 30분경 장지인 울산 울주군 선영으로 향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