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이르면 연말 ICBM도발 가능성 매우높아”
더보기

“北 이르면 연말 ICBM도발 가능성 매우높아”

한기재 기자 입력 2019-12-11 03:00수정 2019-12-11 05: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긴장 파고 높아지는 한반도] 비건에 대북정책 조언해온
美카네기재단 액턴 핵정책국장… “핵실험 카드도 배제할 수 없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의 대북정책 자문에 응해 온 워싱턴의 외교안보 전문 싱크탱크인 카네기평화재단의 비핵화 전문가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최대의 압박’ 기조로 되돌아갈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는 물론 핵실험까지 재개할 수 있어 북-미 관계가 근본적으로 다시 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제임스 액턴 카네기평화재단 석좌 겸 핵정책국장은 9일 동아일보와의 e메일 인터뷰에서 “북한이 이르면 올해 말 ICBM 도발을 감행할 공산은 매우 높다(very likely)고 생각한다”며 “가능성은 물론 더 낮지만, 핵실험을 재개할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북한이 미국을 상대로 가장 수위가 높은 ‘벼랑 끝 카드’를 꺼내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

액턴 국장은 이어 “북한의 정확한 전술을 예측하는 것은 어렵지만 (북한의 도발로) 북-미 관계가 전략적인 변화를 맞을 거란 예측은 비교적 쉽다”고 했다. 카네기평화재단은 최근 몇 달 전까지도 비건 대표의 대북정책 자문에 응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액턴 국장은 트럼프 행정부가 이 같은 도발에 강경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안타깝게도 우리(북-미)는 ‘최대의 압박’ 시기로 회귀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액턴 국장은 대화 국면이 한창이던 지난해 이미 이 같은 상황 전개를 예측한 바 있다. 그는 지난해 10월 동아일보와 한 인터뷰에서 “부풀려진 기대감에 의존하는 외교는 위험하다”며 “(한국 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기대치를 충족될 수 없는 수준으로 높여 놓은 것은 실수다”라고 했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미국 국무부#대북정책#북한#icbm 도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