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조국 후임, 고민은 하고 있지만 지금은 할 말 없어”
더보기

靑 “조국 후임, 고민은 하고 있지만 지금은 할 말 없어”

뉴스1입력 2019-10-15 11:40수정 2019-10-15 1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 인선 작업과 관련해 “고민은 하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출신이라거나 인선 시기가 언제라고 하는 등에 대해 의미 있게 드릴 수 있는 얘기는 지금으로선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임 장관 인선을 서둘러서 검찰개혁을 진행할 것이냐. 검찰 출신에게 검찰개혁을 맡겨선 안된다는 의견도 있다’는 질문을 받고 “조 장관이 사퇴를 밝힌 지 채 24시간이 지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후임 법무부 장관으로는 장관 직무를 대행 중인 김오수 현 차관을 비롯해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에서 민정수석을 지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학계의 한인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하태훈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언론을 향해 ‘신뢰받는 언론을 위해 자기 개혁의 노력을 해 달라’고 당부한 것이 ‘조국 사태’ 언론 보도 전반에 대해 신뢰하기 어렵다는 의미인지 묻는 질문에는 “대통령 말씀은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줬으면 좋겠다. 그에 대해 더 이상 첨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