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갑룡 ‘개구리소년 사건’ 재수사 지시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
더보기

민갑룡 ‘개구리소년 사건’ 재수사 지시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20 14:12수정 2019-09-20 1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1

30년 가까이 미제로 남아있는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암매장 사건’(이하 개구리소년사건) 실체 규명을 수사가 다시 시작될 전망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0일 대구 달서구 와룡산 개구리소년 유해 발굴지를 찾아 “큰 책임감을 가지고 하루 빨리 범인을 찾겠다”며 재수사 의지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유가족을 뵙고 전면적으로 원점에서 재수사를 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방청 미제사건수사팀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화성연쇄사건 사례에서 보여지듯 개구리 사건에 남겨진 유류품 등 첨단과학기술을 활용해 면밀하게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구체적인 사항은 곤란하지만, 여러 가지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최악의 미제사건인 화성 연쇄살인 사건 유력 용의자를 밝혀낸 경찰이 30년 가까이 미제로 남아있는 개구리소년 사건 실체 규명에도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개구리소년 사건은 1991년 3월 26일 초등학생 5명이 인근에 있는 대구시 달서구 이곡동 와룡산에 도롱뇽 알을 줍기 위해 집을 나섰다가 실종된 사건이다. 도롱뇽 알이 개구리로 와전되어 개구리소년 사건으로 널리 알려졌다.

경찰은 당시 노태우 대통령의 특별지시로 대구지방경찰청 차장을 본부장으로 한 수사본부를 구성, 와룡산 일대는 물론 전국을 수색했다. 각종 사회단체들은 700여 만 장의 전단을 전국에 뿌렸고, 한국담배인삼공사와 기업체들도 담배갑과 상품에 실종 어린이들 사진을 인쇄, 수색 작업에 동참했다.

대통령 특별지시와 현상금 4200만 원, 단일사건으로는 최대 규모인 연인원 35만 명의 수사인력이 투입됐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행적은 찾지 못했다.

그러던 중 11년이 지난 2002년 9월 26일 4구의 유골과 신발 5켤레가 와룡산 중턱에서 발견되었다. 당시 경찰은 아이들이 길을 잃고 저체온증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한 반면, 부검을 맡았던 법의학팀은 감정 결과 명백한 타살이라고 결론 내렸다.

그러나 이후 수사는 진척이 없었고, 범인은 결국 밝혀지지 않았다.

2006년 3월 25일자로 이 사건의 공소시효가 끝남에 따라서 이 사건은 영구 미제 사건으로 남게 되었다. 하지만 경찰은 이후에도 사건을 종결 처리하지 않은 채 수사를 이어가다가 2015년 12월 내사 중지 상태로 전환했다.

한편 4월부터 대구지방경찰청 미제사건 수사팀이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 기록 재검토, 첩보 수집 등을 하고 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