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사지 업소서 일하던 태국 여성, 단속피해 뛰어내려 다쳐
더보기

마사지 업소서 일하던 태국 여성, 단속피해 뛰어내려 다쳐

뉴시스입력 2019-08-25 11:29수정 2019-08-25 11: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의 한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는 40대 태국 여성이 경찰 단속을 피해 건물 3층에서 뛰어내리다 다치는 사고가 났다.

25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불법 영업 중이라는 신고가 접수돼 이날 오전 1시 13분께 부산의 한 마사지 업소에 지구대 경찰관들이 출동했다.

경찰은 건물 3층의 마사지 업소 내부를 수색하던 중 외국인 여성 종업원 3명을 발견, 이들에게 신분증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태국 여성 A(41)씨가 신분증을 가져오겠다며 내실에 들어간 이후 창문을 통해 3층에서 뛰어내렸다.

주요기사

이 과정에서 A씨는 발목이 골절되는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