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일, 광복절 이후 개최하려던 외교차관회담 전격 취소
더보기

한·일, 광복절 이후 개최하려던 외교차관회담 전격 취소

뉴시스입력 2019-08-14 15:32수정 2019-08-14 1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6~17일 제3국서 외교차관 회동 추진
언론에 공개되자 부담 느껴 전격 취소

한·일 외교차관이 광복절 이후 제3국에서 만나 양국 갈등 상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전격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14일 출입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한일 외교차관이 광복절 직후 회담을 열기로 했다는 한 국내 언론 보도와 관련,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알렸다.

앞서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오는 16~17일께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회담을 갖기로 했었다.


아사히신문도 이날 한·일 양국 정부가 16~17일 마닐라에서 외교차관 협의를 진행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주요기사

양측은 한국과 일본이 아닌 제3국에서 비공개로 만나 강제징용 배상 및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 논의하려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한·일 외교당국은 언론을 통해 회담 추진 사실이 공개되자 물밑 논의를 진행하는 데 부담을 느끼고 회담을 전격 취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언론 보도 이후 마닐라에 취재를 가려는 매체까지 생겼다”며 “이렇게 관심을 받으면서 할 수 있는 협의는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한·일 외교당국은 양국 갈등 해결을 위한 대화와 협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갖고 있는 만큼 추후 외교차관 회담을 재추진 할 가능성이 있다.

양국은 다음주 중국에서 열릴 것으로 알려진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을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여는 방안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