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상 첫 월드컵 준우승, 청년들은 대단했다…U-20 값진 성과
더보기

사상 첫 월드컵 준우승, 청년들은 대단했다…U-20 값진 성과

뉴시스입력 2019-06-16 03:12수정 2019-06-16 03: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지막 한 끗이 아쉬웠지만 충분히 박수를 받을 만하다. 이제 막 소년티를 벗은 20세 이하 어린 선수들은 후회 없이 싸웠다.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게 1-3으로 역전패했다.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올랐지만, 트로피를 코앞에서 놓쳤다. 전반 5분 만에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으나 이후 두골을 헌납했다.

졌지만 잘 싸웠다. 결승 진출 만으로도 엄청난 성과다. 불과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쉽게 예상하지 못한 일이다.

주요기사

“우리 목표는 우승”이라는 선수들의 각오는 큰 대회를 앞두고 흔히 볼 수 있는 자신감의 표현 정도로만 받아들여졌다.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유효슈팅 1개로 무기력하게 물러나자 16강 진출마저 불투명해졌다.

첫 경기 패배는 오히려 약이 됐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잡고 분위기를 바꾼 한국은 비겨도 탈락할뻔 했던 아르헨티나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조 2위로 당당히 토너먼트에 안착했다.

2년 가까이 틈틈이 호흡을 맞춘 선수들은 위기 때 더욱 강했다. 언제 만나도 껄끄러운 일본을 상대로 전반 숱한 위기를 넘긴 뒤 후반 38분 오세훈(아산 무궁화)의 결승골로 신승을 거뒀다. 상대의 힘을 빼놓은 뒤 막판에 승부를 보겠다는 작전이 주효했다.

세네갈과의 8강전은 명승부였다. 1-2로 뒤지던 후반 추가시간 이지솔(대전)의 헤더로 기사회생했지만, 이번엔 3-2로 앞선 연장 종료 직전 아마두 시스에게 동점골을 헌납했다. 운명의 페널티킥에서는 초반 두 차례 실축에도 골키퍼 이광연(강원)의 선방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남미 챔피언 에콰도르까지 넘으면서 일궈낸 FIFA 월드컵 준우승이라는 기대 이상의 성과는 선수들의 기량과 이를 하나로 묶어낸 전술, 철저한 관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누구 한 명의 ‘원맨팀’이 아닌 전원이 하나가 됐음을 뜻하는 ‘원팀’은 이번 대표팀의 표현하는 가장 적합한 단어다. 막내 이강인부터 주장 황태현(안산 그리너스)까지 모두가 자신을 내려놓고 팀을 뛰었다.

상대와 상황에 따라 수시로 변하는 정 감독의 다양한 전술과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선수들을 지원한 스태프의 헌신도 빼놓을 수 없다.

6·25동란 휴전 1년 만인 1954년 스위스월드컵에서 처음 세계 축구계에 얼굴을 내민 한국은 1983년 멕시코 U-20 월드컵과 2002년 한일월드컵 4강을 통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번 대표팀은 선배들의 아성을 넘어 준우승이라는 대업을 이뤘다. 2019년 초여름 폴란드에서 선보인 청년들의 열정과 투지는 한국 축구사에서 오랫동안 기억될 것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