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특수통’·‘강골검사’ 평가…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누구?
더보기

‘특수통’·‘강골검사’ 평가…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누구?

뉴스1입력 2019-06-13 17:17수정 2019-06-13 17: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정원댓글 수사외압’ 증언
‘국정농단’ 특검 수사팀장 맡은 뒤 서울중앙지검장 임명
검찰총장 후보부천위원회가 13일 검찰총장 후보로 추천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뉴스1 © News1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는 13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 등 4명을 검찰총장 후보로 추천했다.

윤 후보자는 서울 출신으로 서울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33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검사에 임용됐다.

그는 대구지검을 시작으로 서울지검, 부산지검 등에서 검사 생활을 하다 법무법인 태평양에서 약 1년간 변호사 활동을 한 뒤 검사로 재임용됐다. 이후 대검 검찰연구관, 대검 중수 2과장, 대검 중수 1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등 주요 직책을 두루 거쳤다.

윤 후보자는 검찰 내에서 특별수사에 정통한 대표적 ‘특수통’이자 소신이 뚜렷한 ‘강골검사’로 꼽힌다.

주요기사

그는 박근혜 정권 초기인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정치 개입 의혹 수사 당시 특별수사팀장을 맡았지만 당시 검찰 지휘부와 갈등 속에 좌천성 인사조치를 당했다. 2014년 검찰 인사에서 한직(閑職)으로 평가받는 대구고검 검사로, 2016년에는 대전고검 검사로 발령이 났다.

검찰 내부에서는 부장검사급 검사를 수사권이 없는 지방 고검만 맴돌게 하는 것은 사실상 검찰을 떠나라는 무언의 압력이라는 말도 나왔다.

그는 2013년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국정원 댓글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다. 또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그의 발언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후 윤 후보자는 2016년 국정농단 의혹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출범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으로 임명돼 수사를 진두지휘했다.

윤 후보자는 문재인 정권 출범 후 첫 서울중앙지검장을 맡았다. 청와대는 차장검사급이던 그를 검사장으로 승진발탁했다. 고검장급이 맡았던 서울중앙지검장은 지검장급으로 직급을 내렸다.

윤 후보자 재임 기간 동안 서울중앙지검은 다스(DAS) 의혹, 사법농단 의혹 수사로 각각 이명박 전 대통령,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구속기소하며 전직 행정부 수장과 전직 사법부 수장을 재판에 넘기기도 했다.

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심리전단 산하 ‘민간인 댓글부대’, ‘세월호참사 유가족 사찰’ 옛 국군기무사령부, 삼성전자 서비스 ‘노조 와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등 사건을 수사했거나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Δ서울(1960년) Δ서울 충암고 Δ서울대 법학과 Δ서울대 대학원 법학과 Δ사법시험 33회(사법연수원 23기) Δ대구지검 검사 Δ춘천지검 강릉지청 검사 Δ수원지검 성남지청 검사 Δ서울지검 검사 Δ부산지검 검사 Δ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Δ광주지검 검사 Δ의정부지검 고양지청 검사 Δ의정부지검 고양지청 부부장검사 Δ대검 검찰연구관 Δ대전지검 논산지청장 Δ대구지검 특수부 부장검사 Δ대검 범죄정보2담당관 Δ대검 중수2과장 Δ대검 중수 1과장 Δ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부장검사 Δ대구고검 검사 Δ대전고검 검사 Δ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팀장 Δ서울중앙지검장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