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아베, 26일 2시30분 동안 골프 회동…“정말 재밌어”
더보기

트럼프·아베, 26일 2시30분 동안 골프 회동…“정말 재밌어”

뉴시스입력 2019-05-26 15:09수정 2019-05-26 15: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멜라니아·아키에, 디지털 아트 박물관 함께 관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6일 오전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에 위치한 골프장 ‘모바라컨트리클럽’에서 골프를 치며 친분을 과시했다.

NHK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1시 무렵까지 2시30분 가량 골프를 함께 쳤다.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께 헬리콥터를 타고 골프장에 도착해 먼저 와있던 아베 총리의 영접을 받았다. 두 정상은 아침 식사를 즐긴 뒤 라운딩에 나섰다. 라운딩에는 일본의 유명 프로 골프선수인 아오키 아사오도 동참했다.

골프광으로 잘 알려져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아베 총리가 미국을 방문했을 때에도 함께 골프를 친 바 있다. 두 사람의 골프회동은 이번이 5번째다.

주요기사

NHK는 두 정상이 공통의 취미인 골프를 함께 하며 친분이 더 두터워졌다고 보도했다. 두 정상은 회동 전후 자신들의 트위터에 골프 회동 관련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만남은 정말 재미있었다”며 “수많은 일본 관리들이 ‘민주당은 나나 공화당이 성공하는 것보다는 미국이 실패하는 것을 보고 싶어한다’고 했다”고 적었다.

아베 총리는 “레이와 시대 일본의 첫 국빈을 맞이했다”며 “레이와 시대를 맞아 미일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고 싶다”는 희망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셀카’도 올렸다.

두 정상의 골프 회동은 삼엄한 분위기 가운데 진행됐다. NHK는 이른 아침부터 골프장 주변에 경찰 심문이 강화되는 등 삼엄한 분위기라고 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 체류기간 동안 속소인 팰리스 호텔를 비롯해 골프장 주변 등 10곳 상공을 드론비행 금지구역으로 지정한 바있다. 드론을 이용한 테러를 방지하기 위함이다. 또 공항 및 번화가 등에 다수의 경찰관을 배치하는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경계 태세를 대폭 강화했다.

두 정상은 골프 회동이 끝난 뒤 각각의 헬기를 타고 골프장을 떠났다. 두 정상이 골프 회동을 하는 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는 오전 10시부터 도쿄 오다이바에 위치한 디지털아트 박물관 ‘팀랩 보더리스’를 함께 관람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빛과 영상을 활용한 디지털 아트를 관람한 뒤 함께 관람한 초등학생들에게 사인을 요청 받고 ‘최고가 되렴’(be best)라는 문구를 넣어 사인을 해주기도 했다.

두 정상은 오후 다시 만나 도쿄 료고쿠(兩國)에 위치한 스모 경기장 고쿠기칸(國技館)에서 스모 경기를 관람한다. 관람석은 씨름판 가까이에 위치해 경기를 잘 관람할 수 있는 ‘마스세키(升席)’로 준비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 여름 스모대회의 우승자를 가리는 경기를 관람할 예정으로, 경기 후에는 우승자에게 미일 우호친선트로피를 직접 수여할 예정이다.

스모 관전을 마친 뒤에는 도쿄로 돌아와 롯폰기(六本木)에 위치한 유명 로바타야끼(?端?き) 식당에서 함께 저녁식사를 한다. 로바타야끼란 제철 조개류 및 고기, 야채를 손님이 보는 앞에서 화로에 구워 주는 일종의 ‘그릴 구이’를 말한다. 스모 관람과 만찬은 양 정상 부부가 동반한 가운데 진행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