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열대 질병보다 무섭다…하루 200명이 뱀독 사망
더보기

열대 질병보다 무섭다…하루 200명이 뱀독 사망

뉴스1입력 2019-05-24 17:15수정 2019-05-24 17: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병 19만원 해독제와 의료시설 부재로 상황 악화
WHO, 2030년까지 사망자 절반 감축 목표
세계보건기구(WHO)가 뱀에 물리는 사고를 ‘숨어있는 세계 최대 보건 위기’라고 부르면서 23일(현지시간) 이에 대처하기 위한 투자 및 대응 방안을 내놓았다고 CN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년에 위험한 독이 있는 뱀에 물리는 건 수는 300만 건에 가깝다. 이로 해서 매해 8만1000명에서 최대 13만8000명이 목숨을 잃고 40만명이상은 불구가 된다. 날마다 2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뱀의 독에 의해 사망하는 셈이며 특히 아시아에서 매년 5만7000명~10만 명이 사망한다.

연구 자선단체인 영국의 웰컴트러스트는 뱀독이 다른 어떤 열대 질병보다 많은 사망자와 장애를 일으킨다고 밝혔다. 하지만 뱀 물림은 치료가능한 것인데도 해독제나 의료시설 미비로 희생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에 WHO는 2030년까지 사망자 수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교육 계몽과 의료 처치시설 개선에 1억3600만 달러(약 1616억원)를 쓸 계획이다. 웰컴트러스트도 향후 7년간 1억130만달러를 투자한다.

주요기사

지난 10년간 이 분야에 3800만달러 투자된 것에 비하면 엄청난 규모다. 과학자들은 뱀 종류에 관계없이 쓸 수 있는 일반 뱀 해독제를 개발하는 데 자금을 쓸 예정이다.

현재 보건 기관은 세계적으로 필요한 해독제의 반밖에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또 해독제를 손에 넣더라도 물린 독에 효과가 없는 약일 수 있다. 60%에 해당하는 독뱀에만 해독제가 개발되어 있기 때문이다.

해독제의 비싼 가격도 문다. 한명에 160달러(약19만원)인데 완전히 해독하려면 여러 병 맞아야 한다.

2013년 인도의 한 연구에 따르면 40%가 넘는 뱀독 피해자들이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빚을 얻어야 했고, 이를 갚기 위해 가족들이 귀중품을 팔아야 했던 경우도 많았다.

열대 질병보다 무섭다…하루 200명이 뱀독 사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