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마 상태로 임신?…출산하면서 깨어난 英10대
더보기

코마 상태로 임신?…출산하면서 깨어난 英10대

뉴스1입력 2019-02-19 10:31수정 2019-02-19 13: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보니 스티븐슨과 딸 - BBC 갈무리

코마 상태에 빠진 10대가 아이를 출산하면서 깨어났다고 영국의 BBC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런데 놀라운 사실은 산모가 아이를 가진 사실도 몰랐다는 것이다.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영국 올드햄에 사는 올해 18세의 에보니 스티븐슨은 최근 극심한 두통과 발작으로 코마 상태에 빠져 병원에 실려 갔다.

병원 의료진은 검진을 통해 코마 상태에 빠진 그가 임신한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코마 상태에 빠진지 나흘 만에 아이를 출산했으며, 아이의 출산과 함께 정신이 돌아왔다.

주요기사

그런데 그는 자신이 임신한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자궁이 두 개였기 때문이다. 자궁 하나는 아이를 품고 있었고, 다른 하나는 생리를 계속했다. 그는 생리를 계속하자 임신한 사실조차 몰랐던 것이다.

특히 아이를 품은 자궁이 등 쪽에 붙어 있어 배도 크게 부르지 않아 그는 아이를 임신한 사실을 전혀 몰랐다.

그는 딸을 순산했다. 그는 “완벽한 기적이라며 딸을 세상과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진은 그가 발작 증세를 보인 것은 자간전증의 일종이라고 보고 있다. 자간전증은 임신중독의 한 현상으로 혈압상승, 단백뇨 등이 따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