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낙하산 코레일사장 ‘사고뒤 사퇴’ 반복… 역대 사장 8명중 철도 전문가는 2명뿐
더보기

낙하산 코레일사장 ‘사고뒤 사퇴’ 반복… 역대 사장 8명중 철도 전문가는 2명뿐

강성휘 기자 입력 2018-12-12 03:00수정 2018-12-12 0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TX 탈선사고 파장]오영식 사장 사퇴 파문 오영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의 사퇴 표명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최근 연이은 사고로 ‘국민 안전’을 강조한 현 정권에 큰 부담을 줬을 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민망한 일”이라며 고강도 대책 마련을 지시했기 때문이다. 오 사장은 11일 오후 대전 코레일 본사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대통령께서 우려와 사과 말씀을 하셔서 코레일 수장으로서 더 책임을 통감했다”고 했다.

하지만 오 사장 사퇴에도 불구하고 코레일 사장직을 정권의 전리품 정도로 생각하는 관행이 고쳐지지 않는다면 유사한 사고가 언제든지 재연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오 사장이 사퇴의 변에서 이번 탈선 사고를 과거 정권의 책임으로 돌린 것도 인사 실패 지적을 인정하지 않고 있음을 말해준다.

오 사장은 문재인 대선 캠프 출신이다. 철도산업에 대한 이해와 경험이 부족한 오 사장을 무리하게 코레일 사장에 앉혔다는 비판이 적지 않았다. 8일 탈선 사고 이후 코레일 안팎에서 “낙하산인 오 사장이 남북 철도와 노사 협의 등 정치적 현안에 집중하느라 정작 안전에 소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것도 이 때문이다. 오 사장은 홍보·이벤트 전문가인 대학 동기를 코레일 대변인으로 임명해 ‘낙하산이 낙하산을 내려 꽂았다’는 말도 나왔다.


일각에선 아직 사고 조사조차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사퇴했다는 점에서 무책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행 철도안전법과 코레일 철도안전관리체계 프로그램에 따르면 코레일 사장은 사상자가 발생하거나 3000만 원 이상 재산 피해가 발생한 사고가 나면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사고 조사를 마친 뒤 결과 보고까지 하게 돼 있다.

관련기사

코레일 사장의 전문성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역대 코레일 사장 8명 중 철도 분야의 경력이 있는 사람은 신광순 초대 사장과 최연혜 6대 사장뿐이다. 2대 사장인 이철 전 사장은 국회의원 출신으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선거 캠프에 있었다. 강경호 3대 사장 역시 현대건설 출신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이었다. 이 밖에도 경찰(허준영 전 사장), 감사원(정창영 전 사장) 출신 등 철도와 무관한 인사가 정권 입맛에 따라 사장 자리에 앉았다.

코레일 사장직이 정치적 논공행상에 활용되면서 역대 사장 중 임기 3년을 모두 채운 사람은 한 명도 없다. 모두 정권과 함께 바뀌거나 정계 진출을 핑계로 중간에 그만뒀다. 신광순 초대 사장은 2005년 유전 개발 비리에 연루돼 5개월 만에 사퇴했고 최연혜 전 사장은 철도 파업 논란으로 물러난 뒤 자유한국당의 공천을 받았다.

장수은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교통학)는 “이번 일을 계기로 철도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사람이 철도 관련 기관장이 될 수 있도록 기본적인 인사 조건 등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장 교수는 “철도 분야는 국가 기간산업이라는 특수성이 있고 최근 들어서는 시속 300km 이상으로 주행하는 고속열차의 운행 비율이 늘었기 때문에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전문성이 더 필요하다”고 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낙하산 코레일사장#‘사고뒤 사퇴’ 반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