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퇴직 권유받자 “죽어버릴것” 협박… 사장에 6000만원 뜯은 직원 1년刑
더보기

퇴직 권유받자 “죽어버릴것” 협박… 사장에 6000만원 뜯은 직원 1년刑

김예지 기자 입력 2020-01-24 03:00수정 2020-01-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퇴직을 권유받자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다며 사장을 협박해 수천만 원을 챙긴 사원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는 공갈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재판부는 자녀 양육 문제 등을 고려해 A 씨를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A 씨는 2014년 3월 한 대기업 계열사의 협력사 직원으로 근무하다 사장으로부터 퇴직을 권유받자 위로금을 주지 않으면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다고 협박해 사장한테서 6000만 원을 뜯어낸 혐의로 기소됐다.


오 부장판사는 “노조 간부로 근무하던 A 씨가 이면 합의한 것이 발각되는 사정 등으로 부지회장에서 물러나며 사장을 협박하여 비교적 많은 금액을 갈취해 죄질이 좋지 않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김예지 기자 yeji@donga.com
#퇴직 권유#사장 협박#공갈 혐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