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상수 감독, 김민희와 7번째 영화 촬영 끝마쳐
더보기

홍상수 감독, 김민희와 7번째 영화 촬영 끝마쳐

뉴시스입력 2020-01-20 15:41수정 2020-01-20 15: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7번째 영화 촬영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영화계에 따르면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와 다시 호흡을 맞춘 신작 촬영을 모두 마치고 현재 후반 작업에 돌입했다. 영화에는 홍 감독의 전작들에 출연한 배우들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작 제목은 영화제 출품 또는 개봉 직전에 결정하는 특유의 성향대로 아직 외부에 전해지지 않았다.


연인 사이인 홍 감독과 김민희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틀리다’로 처음 호흡을 맞춘 이후 이번 작품까지 총 7작품을 함께 했다.

주요기사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로카르노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표범상을 수상했으며, 두 번째 호흡을 맞춘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김민희에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안겼다.

세 번째 작품인 ‘클레어의 카메라’는 칸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됐으며, ‘그후’는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올랐다. ‘풀잎들’ 또한 칸영화제에 초청됐고, ‘강변호텔’은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 기주봉에게 남우주연상을 안겼다.

한편, 두 사람은 2017년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한국 언론시사회에 동반 참석한 이후 한국 활동은 자제하고 있다. 다만 지난해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 참석하는 등 해외 활동은 이어가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