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권, ‘미래한국당’ 일제히 비난…“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
더보기

정치권, ‘미래한국당’ 일제히 비난…“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

뉴시스입력 2020-01-18 16:45수정 2020-01-18 16: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선관위 '비례○○당' 사용 불허 결정에 명칭 변경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 바른미래당 비판 논평
대안신당 "헌법재판소에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 내겠다"
"구태정치 표본 자유한국당에 '미래'가 가당키나 한가"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비례자유한국당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비례○○당’ 명칭 사용 불허 결정에 명칭을 ‘미래한국당’으로 변경하면서까지 위성정당 창당을 강행하자 정치권에서는 18일 일제히 비난이 쏟아졌다.

대안신당은 이날 “미래한국당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 눈을 속여 표를 얻으려는 것은 결코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라며 “법무장관과 국무총리를 했고,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한 황교안 대표가 있는 정당에서 편법과 탈법을 아무렇지도 않게 자행하다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기어코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되는 위장정당 설립에 나선다면 헌법재판소에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을 내는 등 법적 조치는 물론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무력화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민주평화당은 “국회에서 결정된 합법적 입법취지를 편법으로 대처하겠다는 사고 자체가 의회민주주의의 자격미달”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위성정당 신고를 철회하고 정치발전을 염원하는 국민들에게 엎드려 사죄하라”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도 “‘비례○○당’ 명칭이 불허되자 ‘미래한국당’으로 위성정당을 창당하려는 자유한국당의 시도는 중단되어야 한다”며 “그 명칭과 상관없이 위성정당 창당은 정당이 국민의 자발적 조직이어야 하며 민주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규정한 헌법과 정당법을 위반하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바른미래당은 “구태정치의 표본인 자유한국당에게 미래라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이름인가”라며 “차라리 ‘무례’ 한국당으로 바꾸는 것이 더 어울릴 것”이라고 일갈했다. 또 “정치보다는 저급 코미디를 더 잘하는 자유한국당. 이번 기회에 ‘명칭’만 바꾸지 말고 ‘업종’도 코미디로 전향하는 것은 어떠한가”라고 꼬집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