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복동’ 한지민 “할머니들께 부끄러워…잊지 않고 기억하길”
더보기

‘김복동’ 한지민 “할머니들께 부끄러워…잊지 않고 기억하길”

뉴스1입력 2019-07-26 10:12수정 2019-07-26 10: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지민 스틸

영화 ‘김복동’(송원근 감독)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배우 한지민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26일 ‘김복동’ 측이 공개한 인터뷰 영상에서 한지민은 “(아직까지 관심이 미치지 못한 분들에게) 배우는 좀 더 영향력 있게 전달할 수 있는 힘이 있다고 믿는다. 기회들이 주어져서 당연히 그 힘을 실어드리고자 동참하게 되었다”며 참여의 계기를 밝혔다.

또한 “영화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들을 조금은 담담하고 담백하게 전하고 싶었고, 때로는 할머니께 마음이 잘 전달됐으면 하는 진심을 갖고 하려고 노력했다”며 내레이션 작업의 주안점을 설명했다.

이어 “항상 관심을 갖고 같이 목소리를 내야지 하다가도 일상 생활을 하게 되면 때로는 잊히기도 하고, 또 할머니께서 평화인권운동가로서의 활동까지도 목소리를 내셨었는지 미처 몰랐었던 것이 죄송스럽고 부끄럽기도 했다”는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젊은 친구들이 모르는 역사에 대해서 계속 이런 계기로 이어져 갔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한지민은 “할머니의 생활도 쉽지 않으셨을 텐데 차별 받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서 어렵게 모으신 전 재산을 기부하시는 모습이 대단해 보였다. ‘나는 용서할 준비가 다 되어 있다’라는 대사처럼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를 바라시는 걸 텐데, 그게 많이 가슴이 아팠다”는 감회도 드러냈다.

또 “우리가 잊지 않고 기억해야 되는 이야기인 것 같다. ‘한 번 보고 이런 이야기가 있었다’가 아니라 정말 할머니가 그동안 걸어오신 길과 길 위에서 외치셨던 그 모든 말들을 우리가, 그리고 또 우리 다음 세대도 꼭 기억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생겼다”고 영화를 추천했다.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92년부터 올해 1월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했던 27년간의 여정을 담은 감동 다큐멘터리이다.

‘자백’ ‘공범자들’에 이은 뉴스타파의 3번째 작품으로 송원근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한지민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담담히 이야기를 전하는 한지민의 내레이션은 영화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한몫했다. 김복동 할머니의 마음을 대변하고 실제 일어난 사실들을 짚어내며 차분한 목소리는 영화에 더욱 귀 기울게 만드는 힘을 발휘했다.

‘김복동’은 영화의 상영 수익 전액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에 쓰인다. 한지민과 더불어 국내 최고 실력파 아티스트인 윤미래가 혼성듀오로 활동하는 로코베리(로코, 코난)가 작사와 작곡한 영화의 주제곡인 ‘꽃’이라는 제목의 노래를 불렀다.

‘김복동’은 8월 8일 개봉을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