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덕화 “다 죽은 나를 살린 김보옥, 나보다 먼저 간다면…”
더보기

이덕화 “다 죽은 나를 살린 김보옥, 나보다 먼저 간다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23 16:59수정 2019-07-23 17: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KBS

배우 이덕화가 아내인 무용가 김보옥 씨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덕화는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KBS2 ‘덕화TV2 덕화다방’ 기자간담회에서 김보옥 씨를 언급했다.

이덕화는 “집안에서 내 서열은 반려견 다음”이라며 “그래도 늘 아내에게 지려고 한다. 한 번 죽었던 사람을 살려낸 사람 아니냐”고 밝혔다.

김보옥 씨는 과거 오토바이를 타다가 버스와 충돌하는 사고를 당한 이덕화를 간호했었다.

주요기사

이덕화는 “아내가 나보다 한 시간이라도 먼저 간다면 그 한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하나 걱정”이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늙으면 눈물이 많아진다”며 “왜 먼저 간다는 얘기를 해서 (눈시울을 붉힌 건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덕화는 김보옥 씨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배우 이지현이 그의 딸이다.

이덕화는 올 초 ‘덕화TV1’에서 “(과거 아내의) 미모가 대단했다”며 “아내가 종로에서 소문난 미인이었다”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이덕화는 “버스 정류장에 나타나면 남학생들이 줄을 섰다”며 “그때 내가 제일 앞에 있었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