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배우는 너무해’ 이엘, 관능미 넘치는 섹시포즈…‘아찔’
더보기

‘여배우는 너무해’ 이엘, 관능미 넘치는 섹시포즈…‘아찔’

동아일보입력 2014-03-06 16:43수정 2014-03-06 16: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여배우는 너무해' 이엘/골든타이드픽처스
배우 이엘이 영화 '여배우는 너무해'에서 관능적인 연기지망생으로 분했다.

지난달 27일 개봉한 영화 '여배우는 너무해'는 안하무인 톱스타 나비 역의 차예련과 그의 콧대를 꺾으려는 홍감독 조현재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그렸다.

'여배우는 너무해'에서 이엘은 차예련의 절친이자 연기지망생 세라 역으로 등장해 대역 연기를 선보인다. 영화사 측이 공개한 스틸사진에는 '여배우는 너무해'에서 이엘이 민소매 원피스를 입고 얼굴에 가면을 쓰고 섹시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엘은 바닥에 주저앉아 매끈한 각선미를 드러내면서 고개를 젖혀 관능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또 이엘은 '여배우는 너무해'에서 과감한 베드신을 연기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이에 누리꾼들은 "'여배우는 너무해' 이엘, 몸매 좋다", "'여배우는 너무해' 이엘, 매력적이다", "'여배우는 너무해' 이엘, 신인배우인가 보다", "'여배우는 너무해' 이엘, 대박나길 바란다", "'여배우는 너무해' 이엘, 앞으로도 응원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