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눈 많이 녹았지만…” 누리꾼들 공유한 퇴근길 상황 보니

입력 2021-01-12 17:47업데이트 2021-01-12 18: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폭설이 내리고 있는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교대역 인근 도로가 폭설로 인해 교통체증을 보이고 있다.
퇴근을 앞두고 내린 눈에 일찌감치 퇴근을 서두른 직장인들이 커뮤니티 게시판과 SNS 등을 통해 시내 도로 상황을 공유하고 나섰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과 수도권 곳곳에는 오후 2시쯤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기상청은 오후 3시 50분쯤 눈이 5cm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 동남권과 서남권, 경기 광명과 시흥에 대설주의보를 발표했다.

적설량은 오후 4시 기준으로 서울 종로구 1.9cm, 강서구 2.1cm, 동작구 5cm, 서초구는 3.4cm 등 강남 지역에 상대적으로 많은 눈이 내린 상황이다. 같은 시각 인천과 경기 지역에도 0.1~5.8cm의 눈이 내렸다.

누리꾼들은 지난주 퇴근길에 내린 눈폭탄의 악몽이 다시금 재현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앞서 지난 6일 오후 펑펑 쏟아진 눈으로 퇴근길 큰 불편이 이어진 바 있다. 당시 폭설에 일부 운전자는 차를 갓길에 버려둔 채 귀가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성남에서 경기도 광주로 향한 버스에서 8시간 갇혀있던 승객의 토로도 눈길을 끌었다.

다행히 이날 내린 눈으로 지난주 사태까지는 가지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 누리꾼은 커뮤니티 게시판에 “지난주와 달리 따뜻한 낮시간부터 눈이 내렸고, 그때보다 기온도 높아 눈이 많이 녹은 상태”라고 전했다. 또다른 누리꾼은 “서울시에서 이번에는 제대로 대비해 생각보다 상황이 나은 것 같다”고도 했다.

반면 평소에도 차량이 많은 구간은 눈으로 인해 더욱 혼잡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 누리꾼은 인스타그램에 “집까지 3.5km 남았는데 예상소요시간은 45분”이라며 “늘어나지만 마라”고 체념하기도 했다.

한편 기상청은 오후 6시 이후 내리는 눈은 점차 약해져 수도권의 경우 오후 9시경, 그 밖의 지역은 밤 12시 전후로 대부분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