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김정은 둘째딸 김주애… 北정권 수립일 무대에”

입력 2022-09-27 03:00업데이트 2022-09-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中사이트 “공식행사서 포착” 주장
김주애로 추정되는 소녀가 지난 8일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 행사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다. 채널A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딸로 추정되는 소녀(사진)가 북한 정권 수립 기념행사 무대에 올랐다는 주장이 중국에서 나왔다.

최근 중국에 있는 북한 전문여행사 ‘IN차오셴(朝鮮·북한을 가리키는 중국어)’이 관리하는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공식 계정에는 8일 열린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행사에서 김 위원장의 세 자녀 중 둘째 김주애(9)로 추정되는 소녀가 무대에 올랐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필명 ‘샘히어로(Samhero)’인 분석가는 조선중앙TV 영상을 분석해 이 소녀가 다른 아이들과 차별화되는 특징을 근거로 제시했다.

리설주가 김주애로 추정되는 소녀를 챙기는 모습. 채널A
먼저 김 위원장 부인 리설주가 해당 소녀에게 특별한 관심을 표한 것에 주목했다. 영상을 보면 다른 소녀들이 김 위원장을 둘러싸고 있을 때 리설주가 곧장 이 소녀에게 다가가 등에 손을 얹고 대화하는 장면이 있다. 조선중앙TV 카메라가 수시로 클로즈업해 비추는 등 이 소녀를 돋보이도록 촬영했다. 이 소녀는 무대에 선 많은 아이들 가운데 유일하게 머리카락을 묶지 않은 채 단발머리를 그대로 드러냈고, 혼자만 흰색 양말을 신었다.

통일부는 “정황들을 분석 중”이라고 했다. 세 자녀가 있다는 사실조차 공식 확인되지 않을 만큼 보안에 신경 쓰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자녀를 노출하는 일은 불가능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