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칸서 12분 박수받은 ‘브로커’, 외신 반응은 엇갈려

입력 2022-05-28 03:00업데이트 2022-05-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인 감독이 만든 한국영화
‘버려진 아기’ 둘러싼 여정 그려… 英 가디언 5점 만점에 2점 혹평
美선 “휴머니스트 통했다” 호평
26일(현지 시간) 제75회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 앞 레드카펫에서 영화 ‘브로커’ 팀이 상영에 앞서 각국 취재진과 팬들 앞에 섰다. 왼쪽부터 배우 송강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배우 이지은(아이유) 이주영 강동원. 칸=AP 뉴시스
“일본 영화 아닌가요?”

26일(현지 시간) 제75회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칸의 뤼미에르 대극장 앞. 프랑스인 조르당 루이 씨는 이날 공개되는 영화 ‘브로커’의 ‘국적’을 헷갈려했다.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브로커’는 2018년 ‘어느 가족’으로 칸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극장엔 이를 일본 영화로 알고 온 관객도 많았다. 송강호 강동원과 인연을 이어 오던 고레에다 감독이 이들과 영화를 찍고 싶어 했고, 마침내 성사돼 ‘브로커’가 탄생했다.

고레에다 감독은 여러 형태의 가족 이야기를 담는 데 천착해 온 만큼 한국을 만나 빚어낸 영화 세계에 관심이 모였다. 2300여 석의 대극장에서 공개된 ‘브로커’는 전작들과 같은 듯 달랐다. 상현(송강호)과 동수(강동원)는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기를 빼돌려 정식 입양이 어려운 부모들에게 팔아넘기는 브로커. 이들은 소영(아이유·본명 이지은)이 두고 간 아기를 빼돌렸다가 소영이 나타나자 당황한다. 이들은 아기에게 좋은 부모를 찾아주는 한편 입양 중개비도 소영과 나누기로 하고 소영과 부모 찾기 여정에 오른다. 동수가 살던 보육원의 8세 소년도 동행한다. 이들은 추적을 피하려 가족 행세를 하고, 시간이 흐르며 가족처럼 가까워진다.

영화가 끝나자 박수가 쏟아졌고 불이 켜지자 기립박수가 시작됐다. 박수가 이어진 시간은 12분. 칸 영화제에서 공개된 한국 영화 역사상 가장 길었다. 외신 반응은 엇갈렸다. 영국 가디언은 별 다섯 개 만점에 2개를 준 뒤 “아기 유괴범 2명을 사랑스러운 불량배로 만들려는 단순함을 보여준다”고 혹평했다. 미국 할리우드 리포트가 “세계 영화계의 걸출한 휴머니스트는 언제나 통한다”고 하는 등 호평도 다수 나왔지만 수위 높은 혹평에 수상권에서 멀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고레에다 감독은 27일(현지 시간) 기자회견에서 “가족으로부터 배제된 채 살아온 사람들을 함께 차에 타게 하고, 이를 통해 가족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작은 악을 품은 채 여정에 나선 사람들이 선을 향하게 되는 일을 다루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칸=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