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이재명 소시오패스” 원희룡 부인 발언…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21-11-16 14:06업데이트 2021-11-16 14: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부인 강윤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향해 “소시오패스”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전날 강씨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건을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

앞서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씨는 지난달 20일 매일신문 유튜브에 출연해 진행자가 이 후보를 두고 ‘야누스, 지킬앤하이드가 공존하는 사람 같다’고 말하자 “그보다는 오히려 소시오패스”라며 “정신과적으로 안티 소셜이라고 얘기한다”고 했다.

강씨는 “소위 반사회적 성격장애라고 하는데, 성격적 문제를 갖고 있고 장애를 일으키는 분들의 특징은 자신은 괴롭지 않고 주변이 괴로운 것”이라며 “본인은 괜찮은데, 주변 사람들을 괴롭게 하는 것이 소시오패스의 전형”이라고 거듭 말했다.

이에 이 후보 측에서는 사과를 요구했다. 현근택 전 이재명 캠프 대변인은 지난달 23일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나와 “일반인이 얘기하는 것과 의사가 얘기하는 건 다르다. 단순한 의견 표명이라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이나 허위 사실도 분명히 들어갈 것 같고, 민사상 불법 행위도 될 것 같다”며 “저희도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데 공식적으로 사과를 안 한다면 진지하게 생각해 봐야겠다”고 발언했다.

하지만 당시 함께 라디오에 출연했던 원 전 지사는 “후보로서 아예 공식적으로 얘기하겠다. 제 아내의 일이니까.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며 “방송에서 제기된 문제에 대해 자기 견해를 얘기한 것”이라고 사과를 거부했다.

이후 친여성향 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는 지난 2일 원 전 지사와 강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중에서 강씨에 대한 고발건은 경찰로 이송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